연결 가능 링크

감바리 유엔 버마 특사, 아웅산 수치 여사와 회담 (E)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버마특사는 8일 친민주주의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 여사와 수치 여사측 정당 고위 지도자들을 만났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버마 군부가 아웅산 수치 여사와 직접적인 협상을 벌이고, 수치 여사 측 정당의 정치 참여를 설득하기 위해 버마를 방문했습니다.

수치 여사는 7일 감바리 특사와의 회담을 위해 가택 연금이 해제됐습니다. 수치 여사는 지난 2003년부터 가택 연금 중입니다.

앞서 버마 군부는 민주화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의 가택 연금에 대한 헌법 수정을 거부했습니다.

버마 관영 텔레비전은 카이후 싼 정보부 장관의 말을 인용해 버마 정부는 이른바 민주화로의 7단계에 매진하겠다며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싼 장관은 7일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버마 특사와 만나 이같이 밝혔습니다. (끝)

U.N. envoy Ibrahim Gambari met today (Saturday) with pro-democracy leader Aung San Suu Kyi and senior leaders of her National League for Democracy party.

The Nobel Peace laureate was seen being driven from her Rangoon home, where she has been held under house arrest for 12 of the last 18 years. She was taken to the nearby State guesthouse, where Gambari has held most of his meetings since arriving Thursday.

Gambari is in Burma on a mission to persuade the military government to hold direct negotiations with Aung San Suu Kyi, and allow her NLD party to participate in the country's political process.

Burma's military rulers have refused to amend a draft constitution that bars Aung San Suu Kyi from public office.

Burma's state television quotes the information minister (Brigadier General Kyaw Hsan) as saying the government is committed to what it calls its seven-step roadmap to democrac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