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북한자유연합, 북송 주민 22명 관련 한국 정부에 청원서 제출


미국 내 65개 북한 인권운동 연합체인 북한자유연합은 한국 측 해안으로 표류했다 북송된 북한주민 22명의 신변보장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한국 정부에 5일 제출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이 한국 청와대와 통일부, 국가인권위원회에 제출한 청원서는, 북송된 주민들이 처형되거나 수용소로 보내지지 않았다는 증거를 북한 정부로부터 받을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청원서는 또, 북송 주민들에 대한 한국 정부의 합동심문 결과를 일반에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북한자유연합의 수전 숄티 의장은 6일 ‘미국의 소리’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당국은 일가족이 한 배에 타도록 허락하지 않고 있다는 점에 비춰볼 때 한국 정부가 북송 주민들을 불과 몇 시간만 조사한 후 귀환시킨 점은 석연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숄티 회장은 “북송 주민 문제에 대해 여론이 조성돼 그들의 안전이 보장됐으면 한다”며 청원서 제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8일 한국 해군은 서해 연평도 인근에서 고무보트를 타고 표류 중이던 북한주민 22명을 발견했습니다.

한국의 국가정보원에 따르면 이들은 심문 과정에서 “고향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말했고, 국정원은 이들이 귀순의사가 없다고 판단해 그날 오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려보냈습니다. 그러나 그 후 서울의 일부 언론이 ‘북송된 22명이 처형됐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