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가자지구 인권상황, 40년래 최악’ (E)


국제인권단체인 앰네스티인터내셔널과 영국의 비정부 구호단체인 옥스팜은, 가자지구의 인권상황이 40년 전 이스라엘이 처음 이 지역을 점령한 이후 최악의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영국에 본부를 둔 이 인권단체들은 6일, 이스라엘 군의 가자지구 봉쇄의 중단을 촉구하고, 이 때문에 지역 경제가 붕괴되고 주민들의 빈곤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이 보고서가 편견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이스라엘 군 대변인은 가자지구 인도적 상황은 지난 해 6월부터 가자지구를 점령하고 있는 하마스 무장세력의 탓이라고 말했습니다.

인권단체들은 또한 팔레스타인 무장세력들이 남부 이스라엘에 대한 무차별 로케트 공격을 중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A coalition of British aid and human rights groups says the humanitarian situation in the Gaza Strip is the worst since Israel first occupied the territory more than 40 years ago.

In a report today (Thursday), the eight British-based groups called for an end to the Israeli blockade on Gaza, saying it has dismantled the economy and impoverished the population.

Israeli officials denounced the report, calling it biased. An Israeli military spokesman (Major Peter Lerner) says Hamas militants who seized control of Gaza last June are to blame for the humanitarian situation.

The aid groups (which include Amnesty International and Oxfam) also urged Palestinian militants to stop "indiscriminate rocket attacks" on southern Israel.

Meanwhile, Egyptian security officials say Egypt has started building a concrete wall along its Gaza border to block Palestinians from again breaching the border to circumvent Israel's blockade of the territor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