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월드컵 남북축구 개최지 논란 ‘점입가경’


한국 국기와 국가 허용 여부를 놓고 갈등을 빚어온 월드컵 축구 예선전 남북한 대결의 개최지 논란이 증폭되고 있는 양상입니다. 당초 오늘 있을 것으로 알려진 국제축구연맹, FIFA의 공식 중재안 결정을 앞두고 한국에선 양국 국기와 국가를 사용하지 않는 조건의 평양 개최설이 제기돼 혼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VOA 김환용 기자를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오는 26일 개최가 예정된 2010년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남북한전을 앞두고 논란이 계속돼 왔는데요. 그런데 국제축구연맹이 당초 개최 예정지인 평양에서 하는 걸로 조정안을 만들었다는 소식이 나오고 있다지요.

답: 네 그렇습니다. 이번 남북전의 방송중계권을 갖고 있는 한국의 SBS는 어제 북측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빌어, FIFA가 오는 26일 월드컵 아시아예선 남북전의 개최지를 평양으로 한다는 내용의 조정안을 만들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남북전은 북측의 홈경기로 평양에서 열기로 했지만 북측이 한국의 애국가와 태극기 사용을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여 한국의 대한축구협회가 FIFA에 중재신청을 해놓은 상태였습니다. SBS는 갈등의 원인이 된 한국의 애국가 태극기 사용 여부에 대해 FIFA가 양국 국기 국가 대신 FIFA기와 FIFA 주제곡을 사용하는 방안을 조정안에 포함시켰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 조정안을 이미 지난 1일 남북 양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당초 한반도기와 아리랑으로 대체하자는 북한측 주장이 평양 하늘 아래 태극기와 애국가를 허용하지 않으려는 의도였다고 볼 때, 사실상 FIFA가 북한측 손을 들어준 걸로 보이는데요, 한국측은 이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까?

답: 네 대한축구협회 이원재 홍보부장은 “FIFA로부터 아직 통보받은 게 없다”고 보도 사실을 전면 부인했습니다.

대한축구협회는 만의 하나 FIFA가 북측의 손을 들어줄 경우 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자칫 이 문제가 한국과 FIFA 간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대한축구협회 이원재 홍보부장입니다.

“우리 기본입장은 국기 국가를 연주하는 게 기본 목표구요, 일단은 그런 안이 오게 되면 우리들도 대안을 우리들이 지금 만들어 놓은 것 중에 중재안을 만들어야겠죠”

대한축구협회는 설사 FIFA가 조정안을 통보하더라도 조정신청을 한 당사자와의 최종 조율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문: 대한 축구협회가 밝힌대로라면 개최지가 어디가 될지 아직 모른다는 얘긴데요, 그동안 남북 양측은 북측이 한사코 태극기와 애국가 불허 입장을 고집한다면 제3국, 특히 중국에서 경기를 갖는 대안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지 않았습니까?

답: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의 말을 액면 그대로 믿기 힘들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만일 SBS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한국 내 비난 여론의 화살이 대한축구협회로 집중될 것이 불보듯 하기 때문에 쉬쉬하며 시간을 벌려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의 일부 보수세력들은 이 보도에 대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벌써부터 대한축구협회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3국 개최와 관련해선 한국 측이 FIFA에 조정 신청을 내면서 북측은 평양 개최 무산의 대안으로 중국 선양을 희망한다는 의견을 FIFA에 제시했고, 한국은 이에 대해 상하이를 원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바 있습니다.

양측이 기후와 지리적 접근성, 현지 주민들의 성향 등을 고려해 각자 유리한 대안을 내놓은 것이긴 하지만 3국 개최 자체에는 모두 차선의 선택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였습니다.

문: 오늘 내일 사이에 공식 통보가 있을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만 만의 하나 SBS의 평양 개최 보도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상당히 혼란스런 상황도 예상되는데요, 어떻습니까?

답: 네 그렇습니다. 평양 개최설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이 문제가 단지 이번 남북한 경기에 그치지 않고 오는 6월 한국의 홈경기로 열리는 남북전까지 그 파장이 우려됩니다. 경기대 스포츠경영학과 김동선 교수입니다.

“3차 평양경기에서 우리 국가 국기를 허용하지 않았는데 서울에서 할 때 서울 개최 피파기 피파노래 그렇게 나오지 남한에서 국민 정서상 그리고 이명박 정부하에서 거기선 안해줬는데 남한에선 인공기와 북한 국가를 용인 안하죠”

김 교수는 이 같은 이유로 FIFA가 평양을 개최지로 결정할 경우 이는 문제를 푸는 게 아니라 오히려 복잡하게 만드는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서울여대 체육과 박주한 교수는 “피파기와 피파 주제곡을 사용하는 조건의 평양 개최는 한국측이 받아들이기 힘든 안”이라며 “설사 FIFA가 이 같은 조정안을 만들었더라도 한국 측의 강한 반발로 결국 남북 양측이 공감대를 갖고 있는 3국 개최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습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