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민자들의 음식문화, 호주인들의 건강한 식생활에 기여 (E)


최근 몇 십 년 동안 호주에 정착한 유럽남부 지중해 연안과 , 아시아 지역 출신 이민자들의 전통적인 식품과 식생활 관습의 영향이 호주 국민의 전반적인 건강과 기대수명치를 향상 시키는데 크게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새로운 연구보고서가 나왔습니다. 보고서 내용을 좀더 자세히 알아봅니다.

호주에서 태어난 호주 국민의 대다수가 적절한 음식섭취를 하지 않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몇 십 년 동안 호주에 정착한 이민자들은 고유의 전통 음식과 식생활 관습을 지킴으로써 호주 태생의 대다수 국민들에 비해 건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호주 퀸즈랜드 보건대학원 연구진이 밝히고 있습니다. 호주 연구진이 호주 태생과 해외 태생 이민자들의 식생활 관습과 식품의 차이 및 기대수명 차이 등을 조사한 결과 아시아 지역 출신 이민자들이 가장 건강하고 유럽 남부 지중해 연안지역 출신 이민자들이 그 다음으로 건강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는 것입니다.

퀸즈랜드 보건대학원 연구진의 조사에 따르면 아시아 태생 이민자들의 심장혈관 질환 사망 가능성이 호주 태생에 비해 25 %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 순위가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30개 회원국들 가운데 5위 안에 드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아시아 태생 이민들이 아니었더라면 호주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이보다 훨씬 뒤떨어졌을 것이라고 퀸즈랜드 연구진은 지적했습니다. 아시아 태생 이민자들을 제외한다면 호주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 순위는 이보다 적어도 두순위가 떨어진다는 것입니다.

퀸즈랜드 보건대학원 연구진의 리처드 테일러 교수는 이탈리아와 그리스 태생 이민자들도 건전한 식생활 관습을 호주에 전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유럽 남부 지중해 연안지역 사람들의 식생활 관습은 심장혈관 질환 발생면에서 대단히 건전한 것으로 평가되는데 유럽 남부지역 음식들은 호주에서 상당히 광범위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호주에는 최근 몇 십 년에 걸쳐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 출신 이민자들이 많이 정착해 왔고 아시아 지역 음식점들이 호주에 널리 자리잡고 있습니다. 테일러 교수는 아시아 태생 이민자들이 호주의 전반적인 식생활 관습에 영향을 끼쳐왔다고 말합니다.

호주에 정착한 다수의 아시아 태생 이민자들의 식생활 관습은 채소와 쌀, 물고기를 중심으로 하는데 이는 호주에서 특히 도시지역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호주 국민의 평균 기대수명은 20세기 후반에 상당한 향상을 나타냈는데 이는 의료발전의 효과와 함께 제2차 세계대전 종전이래 사망률이 낮은 아시아인 이민자들의 유입에 따른 것이라고 퀸즈랜드 연구진은 평가합니다.

퀸즈랜드 연구진은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할 때 아시아 태생 등 이민자들의 영향이 없었더라면 호주의 전반적인 건강상황은 현재보다 훨씬 나빴을 것이라고 지적합니다. 영국 켈트족 출신이 대다수인 호주에서는 너무나 많은 가공식품과 지방, 염분, 당분 등이 많은 음식 섭취 그리고 운동부족에서 야기되는 비만이 심각한 보건문제로 대두돼 왔습니다. 최근의 통계를 보면 15세 이상 호주 국민의 절반 이상이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것으로 나타나 있고 과체중 비만 인구가 1995년에 비해 2백만 명이나 더 늘어났습니다.

호주인들의 비만은 어떤 지역에선 뚱뚱한 환자들을 위해 초대형 구급차를 특별주문으로 구입할 정도로 심각한 보건문제입니다.

호주 당국은 최근 아시아와 유럽 남부 지중해 지역 태생 이민자들의 식품과 식생활 관습을 본받도록 하는 건강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A new study says that the diets of Australia's migrants have helped to raise overall life expectancy in the country. Large numbers of native-born Australians still don't eat properly, however, a fact that is more than evident on Australia's famous beaches. From Sydney, Phil Mercer reports.

Successive waves of migrants have helped shape modern, multicultural Australia. They have added to the country's economy and culture, but one of their greatest contributions may be the foods and dietary habits that some of them have brought with them.

Researchers from the School of Population Health at the University of Queensland have examined the difference in life expectancy between Australians who were born in the country and those born overseas.

The study shows that Asian-born Australians are among the healthiest people in the country, followed by those born in Europe.

The study says Asian-born men are 25 percent less likely to die from coronary heart disease than their Australian-born counterparts.

The researchers found that while Australia was among the OECD's top five countries for life expectancy, the picture would be far less rosy if it were not for these migrants.

Without their inclusion in the study, researchers say that Australia would have dropped at least two places in the world longevity rankings.

Professor Richard Taylor was part of the research team. He says that Greek and Italian migrants have introduced sensible diets to Australia.

"The southern Mediterranean diet is very healthy particularly with regards to the fact that it produces quite low rates of coronary heart disease," he said. I think you can see the effects of Southern European cuisine quite extensively in Australia, and also as I mentioned in North America, which is another mixing pot of European migrants."

There has also been a heavy migration in recent decades from China, Vietnam and other Asian countries, and Asian restaurants are common throughout Australia.

Professor Taylor says Asians have had an impact on the country's overall dietary habits.

"I think also in Australia we have got quite a lot of Asian migrants these days and their diet is often quite heavily fortified with vegetables, rice, fish, and these diets have certainly rubbed off on Australians, particularly in urban areas," he said.

The University of Queensland study states that life expectancy in Australia increased substantially in the latter part of the 20th century. While medical advances have played their part, experts say that the arrival of migrant groups with low rates of mortality since the Second World War has also been important.

Researchers say that without the influence of the migrants, the overall health picture in Australia would look far worse than it does.

This Anglo-Celtic-dominated country has a serious obesity problem, which is associated with too much processed food and dishes loaded with fat, salt and sugar, as well as a lack of exercise.

The latest figures say that more than half of all Australians aged over 15 are overweight or obese.

Two million more adults now fall into this category than did in 1995.

Andrew Sinclair of Deakin University says the phenomenon is easy to spot.

"The most serious development is type-2 diabetes in children and, you know, I look around - I've just been down the beach - and you see young men and women between the ages of I suppose 18 and 30 who have far too much around their middle. The change there in 30 years has been just absolutely phenomenal, and that really worries me," said Sinclair.

Obesity has become such a problem in Australia that health authorities in some locations have been forced to buy super-size ambulances to cope with large patients.

Recent health campaigns have urged Australians to adopt elements of the Asian and Mediterranean diet into their own. Doctors and nutritionists agree that fresh vegetables, fish and olive oil are major elements in a healthy diet - a fact that many of Australia's migrants have known for decad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