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정부는 탈레반과의 전쟁에 적극 협조해야’ – 미 국무부 부 대변인 (E)


최근 파키스탄 보안군은 아프가니스탄 국경 부근 ‘고왈 이스마일 잘’마을에서 탈레반 최고사령관 만수르 다둘라를 생포했습니다. 사우드 고하르 발루치스탄 주 경찰국장은 만수르 다둘라가 이 마을의 한 민가에 은신하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만수르 다둘라는 지난 2007년 5월 아프간 군과 나토 군에 살해당한 형 물라 다둘라의 뒤를 이어 탈레반 최고사령관직에 올랐습니다.

다둘라의 생포는 파키스탄 보안군과 파키스탄 여론의 점증하는 압력을 받고 있는 탈레반에게 또 하나의 좌절을 안겨주었습니다. 독립적인 여론조사센터가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파키스탄 인들의 겨우 24%만이 알 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에 찬성하고 있습니다. 이 여론조사는 또한 탈레반이 의회선거에 나선다고 해도 고작 총투표자의 3% 정도의 지지를 받는데 그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뉴스 보도들에 따르면, 바이툴라 메수드가 이끄는 파키스탄에 근거한 극단주의 단체 테리크-에-탈레반이 남부 와지리스탄 주에서 휴전을 선언하고 파키스탄 당국과 협상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런 협상에 대한 미국의 견해는 아주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톰 케이시 부대변인은, 과거에 타결된 지방 부족 지도자들과 파키스탄정부사이의 협정은 연방통제지역에서 탈레반이든 알카에다이든 국내에서 자생적으로 생긴 무장세력이든 간에 극단주의자들에 맞서기 위해 정부가 세력을 규합하고 포섭하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마련된 것이지만, 무샤라프 대통령 등 관계자들의 설명에 따르면, 이 협정은 결코 지켜지지 않았음이 분명합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따라서 모두의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있어서 이것이 효과적이라고 이해되지 않는 한, 미국은 이런 종류의 또 다른 협정을 보고 싶지 않다면서 이런 문제들에 관해 파키스탄 정부와 잘 협력해 왔지만, 무장세력들에게 재무장의 기회를 주거나 계속 월경활동이나 공동의 목표를 훼손시킬 수 있는 이런 종류의 협정은 다시는 타결되어서는 않된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탈레반과의 전쟁은 단순히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의 문제가 아니라, 파키스탄의 전쟁이기도 하다고 지적했습니다.

*****

Pakistan's security forces captured Mansoor Dadullah, a top Taliban commander, in the village of Gowal Ismail Zal near the border with Afghanistan. He was hiding in a house in the village, said Balochistan province police chief Saud Gohar. Mansoor Dadulla took over the Taliban command held by his brother, Mullah Dadullah, who was killed by Afghan and NATO troops in May 2007.

Dadullah's capture is another setback for the Taliban, which is increasingly under pressure from Pakistan's security forces and Pakistani public opinion. According to a poll conducted by the independent Center for Public Opinion, only twenty-four percent of Pakistanis approve of al-Qaida leader Osama Bin Laden. The poll also found that if the Taliban were to take part in parliamentary elections in Pakistan, it would get only three percent of the votes.

According to news reports, Tehrik-e-Taliban, a Pakistan-based extremist group led by Baitullah Mehsud, has declared a truce in the South Waziristan region and wants to negotiate with Pakistani authorities. U.S. State Department deputy spokesman Tom Casey said the U.S. view of such negotiations is quite clear:

There is an agreement that had been put in place with local tribal leaders previously. That agreement was designed to achieve what everyone's objectives are, which is to unite forces in the FATA [Federally Administered Tribal Areas] to work against the extremists there, whether they are Taliban, al-Qaida or home-grown. By everyone's account, including President Musharraf's, that agreement didn't work. And certainly, we wouldn't want to see any other kind of arrangement made unless we had an understanding of how it would be effective in carrying out our common goals here. . . .We've been working very well with the government of Pakistan on these issues, but we certainly wouldn't want to see any kind of agreements made that would provide an opportunity for militants to either rearm or otherwise continue to engage in cross-border activities or do anything else that would undermine our common goals.

State Department deputy spokesman Tom Casey said the fight against the Taliban is not just a matter for the United States or other nations. It is Pakistan's fight as well, he sai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