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신문 헤드라인 2-27-08] 미국 언론 뉴욕 필하모닉 평양 공연 소식 연일 크게 보도


뉴욕 타임스

뉴욕 필 하모닉이 북한의 심금을 울렸다는 제목으로26일 저녁의 동평양 극장 연주회 분위기를 상세히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교향악단이 동평양 극장에서 마지막으로 아리랑을 연주하자 청중속에서 동요가 일기 시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검은 정장을 입은 근엄한 표정의 남자들과 한복을 입은 여성들의 눈에 눈물이 고이기 시작하고 모두들 자리에서 일어났으며 이 순간이 바로 극장에 모인 남북한 사람들의 심금을 울리는 승리의 순간이었다고 연주회의 크라이막스를 묘사했습니다.

청중은 5분이나 박수를 보냈으며 교향악단원들도 이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몇사람은 눈물까지 흘렸다고 전했습니다.

브라스 연주자인 존 디크씨는 감동적인 경험이었으며 이처럼 슬픔과 기쁨이 서로 연결된 경험은 일찌기 해본적이 없다고 털어놓았다고 전했습니다. 아리랑 연주는 8명의 한국계 단원들에게도 특별히 감동적인 것이었다고 전하고 부모가 전쟁중에 남쪽으로 넘어온 바이얼린의 미쉘 김씨도 눈물을 흘렸다고 보도했습니다.

공연이 끝난다음 로린 마젤 단장은 이번 음악회가 예상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차원으로 나타났다면서 우리는 단순히 그곳에 가서 연주를 했을뿐인데 그 따뜻함이 되돌아 오는 것을 느끼기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2천만명에게 이 공연이 중계됐음을 상기하면서 관계 개선을 희망하는 이 많은 사람들에게 그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뉴욕 타임스는 보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이 신문도 소리로 장애물을 뚫다 라는 제목으로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 기사를 오늘 1면에 싣고 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심포니 외교가 문이 닫힌 스탈린주의 국가의 틈을 열었다고 묘사했습니다.

김정일 위원장이 공연장에 나오지 않은데 실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로린 마젤 단장은 "나의 음악회에 미국 대통령도 한번도 참석한 적이 없다"면서 정치인들은 "때로 매우 분주하게 마련"이라고 대답했다고 전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는 또 베이징을 방문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연주회는 좋은 일이라고 말하면서도 그것을 외교적 돌파구로 확대 해석하는 것을 경계했다고 전했습니다.

크리스찬 사이언즈 모니터

냉전의 적대국인 미국과 북한 두 나라가 화요일 저녁에 뉴욕 필 하모닉의 공연으로 극히 드문 화합의 순간을 가졌다고 보도했습니다. 공산주의 엘리트 청중들은 공연이 끝나자 열렬한 기립박수를 보냈으며 교향악단 단원중에는 눈물을 흘리며 무대를 떠난 이도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로린 마젤 단장이 “우리는 문을 조금 열게하는 도구역할을 한 것일수도 있다며, 그것이 역사적 사건으로 간주된다면 우리 모두는 그 한 부분이 된 것을 대단히 자랑스럽게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크리스찬 사이언즈 모니터 지는 또 화이낸셜 타임스를 인용하면서 다음에는 기타 연주자인 영국의 엘릭 클렙튼이 북한으로 초청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유에스 에이 투데이

뉴욕 필 하모닉 공연의 감동을 전하면서도 음악회에서의 그 같은 분위기가 오래 지속될지는 북한이 핵무기 계획에 대한 국제사회의 요구를 수용하느냐의 여부에 달려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또 미 행정부 관리들은 전례없는 평양 공연이 미-북 관계를 변화시킬 것이라는 점에는 유보적인 태도라고 보도했습니다. 다나 페리노 백아관 대변인은 "음악회가 반드시 어느 정권의 노선을 바꾸게 되지는 않는다"고 말한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월스트리트 저널

어떤 외교관도 이번 뉴욕 필 하모닉의 북한 공연이 미-북 관계의 신속한 화해를 가져오리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60여년 동안 불신으로 점철돼 온 양측으로서는 매우 특별한 순간이었음은 틀림없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그러나 이번 행사에 북한으로부터 약간의 냉대는 있었다면서 김정일 위원장이 공연장에 나오지 않았음을 지적했습니다. 또한 관영 신문들도 이 행사를 대대적으로 다루지 않았다면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4페이지에 작은 사진과 간단한 기사로 이를 소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공연날 오전에 뉴욕 필하모닉과 연습을 한 6명의 북한 음악인들이 정작 음악회에는 나오지 않았는데, 그 이유에 대한 설명이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 미국 신문들은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경합자들이 오하이오주의 예비선거를 앞두고 공개토론회를 가진 소식, 미국내 휘발류 가격의 급등 등이 주요 기사로 실려 있습니다. 그러나 뉴욕 필 하모닉의 평양 공연 소식이 많아 이를 중점적으로 소개해 드렸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