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관리 만날수도 있다' - 방중 힐 차관보 (E)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6자회담 재개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18일 중국을 방문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18일 오후 6자회담 중국측 수석대표로 내정된 허야페이 외교부 부장조리와 회동을 가졌다고 밝히고, 북한측 인사와의 회동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힐 차관보는 북한측에서도 자신의 방중 사실을 알고 있는 만큼 북한측이 관심이 있어 연락이 온다면 만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오는 19일 한국, 23일에 일본에 들러 오는 25일 이명박 한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차 동북아를 순방하는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의 순방계획을 준비할 예정입니다.

The top U.S. negotiator o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program has arrived in China on a trip that is focused on helping restart stalled disarmament talks.

Speaking with reporters today (Monday) in Beijing, Christopher Hill says he has met with Chinese officials and welcomed any opportunity to meet with North Korea's representatives in China.

Hill says he always lets North Korean officials know when he is town, adding that if they were interested in holding talks, he is ready to meet with them.

During his visit to the region, which includes stops in South Korea (Tuesday) and Japan (later this week), Hill is also making preparations for a trip by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later this mon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