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원주민, 정부 탄압정책에 대한 배상 소송 움직임


호주 정부가 이번주 과거 원주민(Aborigine) 탄압정책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사과한 후 원주민들의 배상 소송 제기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호주 원주민 인권 운동가인 린 어스틴 씨는 적어도 30명에서 40명의 원주민들이 호주 남부 빅토리아 주 법원에 배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케빈 러드 호주 총리는 지난 13일 의회에서 행한 연설에서 1910년에서 1970년까지 60년간 호주 정부에 의해서 원주민에 가해진 탄압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러드 총리는 특별히 원주민 어린이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해 백인 가정에서 양육하는 동화정책의 희생이 된 이른바 `도둑 맞은 세대'에 사과했습니다.

하지만 러드 총리는 이 정책의 희생자 배상기금 마련을 거부했으며 법률가들도 소송의 승리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견해를 내놓고 있습니다.

Australian Aborigines are preparing to file compensation lawsuits after Prime Minister Kevin Rudd apologized this week for past abuses they suffered under the white majority.

Lyn Austin, an aboriginal activist, says at least 30 or 40 Aborigines are planning to go to court in the southern Australian state of Victoria.

Mr. Rudd was praised for expressing remorse for a range of abuses inflicted on Australia's indigenous peoples between 1910 and the 1970s during a speech Wednesday in parliament. But he has refused to establish a national fund to compensate them for their suffering.

The prime minister especially apologized to the so-called "Stolen Generation" -- thousands of Aborigine children forcibly removed from their families in an effort to assimilate them into mainstream Australian socie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