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경제교실] 워런 버핏은 누구인가? / 경제용어 – 유통경로


세계 최고의 부자 중 워런 버핏이라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의 재산은 세계 최고의 부자인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 회장에 이어 세계 2위 입니다. 빌 게이츠 회장이 소프트웨어를 팔아 600억달러의 돈을 벌었고, 워런 버핏은 주식투자로 440억 달러의 큰 돈을 벌었습니다. 워런 버핏은 자본주의 경제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인물입니다.

그는 검소하게 생활하고, 자신이 번 돈을 사회에 돌려주고, 남을 속이지 않는 투자원칙을 고수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존경을 받는 인물입니다. 과연 워런 버핏은 어떤 인물이기에 전세계로부터 사랑과 존경을 받는 것일까요.

버핏은 1930년 미국 네브라스카주 오마하에서 태어났습니다. 집은 가난했습니다. 1930년은 대공황 시기로 미국 경제가 역사상 가장 좋지 않을 때 였습니다. 버핏의 아버지는 주식브로커로 일했는데 경기가 좋지 않아 직장을 잃고 말았습니다.

버핏의 할아버지는 작은 가게를 운영했는데 버핏은 할아버지 가게에서 코카콜라를 싼값에 싸서 웃돈을 얹어 동네 사람들에게 팔았습니다. 어린 나이에 장사를 해서 용돈을 번 것입니다. 집안 형편이 좋지 않았기 때문에 버핏은 신문배달도 했고, 오락기계를 대여해 동네 이발소에 설치하고 돈을 벌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비즈니스 마인드가 있었던 것입니다. 어린 버핏은 당시 미국을 대표하는 신문인 ‘워싱턴포스트’를 배달했는데 나중에 어른이 되어서 그는 이 신문사의 주인이 됩니다. 버핏은 11살때 주식투자와 인연을 맺습니다. 아주 이른 나이죠. 아버지가 주식브로커였기 때문에 모르는 것은 아버지에게 물어가면서 투자공부를 했습니다. 그의 재능과 능력은 탁월했습니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그의 주식투자 성과는 더욱 좋아졌고 사람들은 점점 그에게 돈을 맡기기 시작했습니다.

그는 미국 동부의 명문대학인 펜실베니아대 와튼비즈니스 스쿨에 입학했지만 수업에 참여하기 보다는 증권사 객장에서 투자를 하는 경우가 더 많았습니다. 이론도 중요하지만 실전 경험이 중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죠. 그는 대학교를 다니던 중 그의 인생을 바꾸게 되는 책을 한 권 접합니다. ‘현명한 투자자’라는 책인데 주식투자의 고전으로 꼽히는 저서입니다. 그는 이 책을 통해 주식투자의 매력과 향후 발전가능성에 매료됩니다. 그는 이 책을 저술한 컬럼비아 대학교의 벤저민 그레이엄 교수의 제자가 됩니다.

-경제용어 한 마디-

유통경로 (Distribution Channel)

북한과 같은 사회주의 계획 경제 체제에서는 국가가 상품의 생산에서부터 분배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직접 통제하지만 대부분의 시장경제 체재에서 상품은, 생산과 유통, 소비의 3단계 과정을 거쳐 생산자로부터 소비자에게 전달됩니다.

유통경로라는 것은 생산자의 생산품이 소비자에게 이르는 과정에서 도매업자나 소매업자등이 개입하는 과정을 말합니다.

상품의 유통과정에서 도매업자와 소매업자가 개입하는 것은, 복잡한 현대사회에서는 생산자가 소비자에게 물건을 직접 판매하기가 불가능한 경우도 많고, 생산자가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것보다 효율적이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일부 제품에 따라서는 소비자가 생산자에게 직접 상품을 구입하는 경우도 있고요.. 신선도가 중요시되는 식품인 청과물의 경우는 농업협동조합이나 생산지 집하장에 모아졌다가 소비자인 중앙시장이나 지방시장에 보내지고, 시장의 도매업자와 중개인을 거쳐 소매점으로 보내지는 유통구조를 갖기도 합니다.

여러 단계의 유통경로를 거치게 되면 각각의 유통경로 단계에서도 이윤을 남겨야 하기 때문에 생산자가 도매업자에게 처음으로 상품을 판매한 가격보다 소비자들은 더 비싼 가격에 상품을 구입하게 됩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