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자살 폭탄테러 최소 64명 사망 (E)


이라크 경찰은 1일 바그다드의 시장에서 두 건의 테러가 발생해 64명 이상이 숨지고 최소 100여 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바그다드 시내 알가즐 시장에서 한 여성의 자살폭탄 테러로 최소 46명이 사망하고 82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전쟁이 시작된 뒤 무장세력들은 이 시장을 몇 차례 테러 목표로 삼았었습니다.

20분 뒤 바그다드 남부의 시장에서도 테러가 발생해 최소 18명이 숨지고 25명은 부상했습니다.

한편 31일 두 건의 테러로 미군 병사 2명이 사망해 1월 중 최소 39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2월에는 23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Iraqi police say bomb blasts at two Baghdad pet markets today (Friday) killed at least 64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100 others.

Authorities say a female suicide bomber carried out the first attack, killing at least 46 people and wounding 82 others in a popular market (al-Ghazl) in central Baghdad.

Militants have targeted this market several times since the start of the Iraq war.

About 20 minutes later, an attack at a market in southern Baghdad killed at least 18 people and wounded 25 others.

Meanwhile, the number of U.S. service members killed in Iraq rose in January, but is still lower than last year before the start of the U.S. troop surge.

Two separate attacks killed two U.S. soldiers Thursday, raising last month's death toll to at least 39 American soldiers. In December, officials listed 23 dea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