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냐 폭력사태 확대 (E)


케냐에서 이번 주 들어 두번째로 야당 의원이 총격으로 사망하면서 서부 케냐에서 항의시위와 폭력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데이비드 투 의원의 사망으로 인한 소요사태 확대로 정치지도자들은 대통령선거 이후 빚어진 폭력사태 종식을 위한 회담을 연기했습니다.

투 의원은 31일, 리프트밸리의 엘도레트 시에서 교통경찰관이 발사한 총을 맞고 사망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살해사건이 경찰관이 여자친구와 언쟁을 벌이다가 우발적으로 권총을 발사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야당 지도자들은, 이것이 의회내에서 야당 의석수를 줄이기 위한 암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투 의원이 사망소식이 전해진 후 엘도레트 시 경찰은 지역경찰서로 몰려온 지역주민들과 충돌했습니다. 키수무와 케리코 시에서 시위대는 불을 지르고 거리에 바리케이드를 쌓았습니다. 케리코 시는 투 의원의 고향입니다.

*****

More protests and violence have broken out in western Kenya following the shooting death of an opposition lawmaker, the second such lawmaker killed this week.

The death of David Too has led political leaders to postpone their talks on ending Kenya's post-election crisis until Friday.

Too was shot today (Thursday) by a police traffic officer in the Rift Valley city of Eldoret. Police say the killing was related to a dispute over the officer's girlfriend. But leaders of the opposition say it was an assassination designed to reduce the party's numbers in parliament.

After the killing, police in Eldoret clashed with angry residents who had marched on a local police station. Protesters also set fires and erected barricades in the cities of Kisumu and Kericho. Kericho is near Too's hometown.

Too's death comes two days after gunmen killed another opposition legislator, Mugabe Were, at his home in Nairobi.

Violence triggered by Kenya's disputed presidential election last month has killed some 850 people in al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