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안보리 ‘이란 추가 제재안에 합의’ (E)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독일 등 6개국 외무장관들이 22일 이란에 대한 추가 제재 결의안에 합의했습니다.

프랭크 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부 장관은 이 날 베를린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5개 상임이사국 외무 장관들과 회담을 가진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슈타인마이어 장관은 독일과 프랑스, 영국이 15개 안보리 회원국들과의 토의에 앞서 초안 결의안을 상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슈타인마이어 장관은 이란이 현재 유엔 측의 요구 조건을 수용해 추가 제재가 필요 없게 만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미국 외교관들은 이란에 대한 이번 새로운 제재 결의안은 주요 이란인들에 대한 여행 금지와 자산 동결 등의 제재를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이란이 우라늄 농축 활동을 중단하지 않은 데 대해 이미 두차례 제재를 가한 바 있습니다.

*****

World powers have agreed on the content of a new U.N. sanctions resolution aimed at pressuring Iran to curb its nuclear activities.

German Foreign Minister Frank-Walter Steinmeier spoke after he and foreign ministers from the five permanent U.N. Security Council members (the U.S., Britain, France, Russia and China) met Tuesday in Berlin.

Steinmeier said Germany, France and Britain soon will submit a draft resolution for discussion before the 15-member Security Council. He also called on Tehran to comply with current U.N. demands, and, by doing so, make further sanctions unnecessary.

U.S. diplomats say the new draft resolution increases the severity of travel bans and asset freezes already imposed on key Iranians.

And a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Gonzalo Gallegos) adds that the resolution penalizes Tehran while it offers incentives for officials to resolve the nuclear dispute diplomatically.

The Security Council already has imposed two sets of sanctions on Iran for its failure to suspend uranium enrichment -- a process that can be used in making nuclear weap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