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남부, 종교 축제 앞두고 야간통행금지 (E)


시아파의 종교축제인 아슈라를 앞두고 바그다드와 디얄라주와 이라크 남부의 10개 주에 야간통행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무장세력들의 공격의 표적이 됐던 이 축제는 앞으로 10일간 계속되는데, 수백만명의 순례자들이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라크 텔레비전방송은 남부 여러 주에서 17일부터 모든 차량통행이 금지된다고 보도했습니다.

바그다드와 여자 자살폭탄공격범이 시장에서 자폭하면서 8명의 사망자를 낸 디얄라 주에서도 차량통행금지령이 내려졌습니다.

한편, 미군은 아부 아브드 알-라만 으로 알려진 디얄라와 아부 라일라 알-수리지역의 알-카에다 이라크 총책이 지난 해 12월 바그다드 북쪽 무크다디야 지역에서 전개한 군사작전에서 사살됐다고 밝혔습니다.

*****

A curfew is being imposed in Baghdad, Diyala and ten southern Iraqi provinces ahead of the Shi'ite Muslim religious holiday, Ashura.

The 10-day long ritual, which has been a target of militants in the past, is expected to be attended by several million pilgrims.

State television in Iraq reports that all traffic will be banned from Thursday in the southern provinces. The curfew also covers Baghdad and the volatile province of Diyala, where earlier today (Wednesday) a female suicide bomber blew herself up in a crowded market, killing eight people.

Officials say several others were wounded in today's attack in a mainly Shi'ite town (Khan Bani Saad) near Baquba, capital of Diyala.

Separately, the U.S. military has announced that one of the key al-Qaida in Iraq leaders in Diyala, Abu Layla al-Suri, also known as Abu Abd al-Rahman, was killed in a military operation near Muqdadiyah, north of Baghdad last Decemb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