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통일되면 북한에 보험 알리고 싶다' - 함흥의대 출신 보험설계사 이광철씨


한국의 경상북도 구미시. 공장이 많아 공단도시라고 불리는 구미에서 ‘보험’상품을 파는 한 보험설계사가 있습니다. 입사한지 2년 만에 독자적인 대리점을 운영하게 된 이 사람은 함경북도에서 나고 자란 탈북자 이광철씨인데요.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남북통일에 대한 간절한 염원을 담아 자신의 대리점을 ‘통일대리점’이라고 지었다는 LIG 손해보험 보험설계사 이광철씨의 한국 사는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