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해상자위대 연합군 지원 논란 해결 실패 (E)


일본의 후쿠다 야스오 총리와 야당인 민주당의 오자와 이치로 대표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미군 주도 연합군을 위해 지원활동을 펴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임무를 둘러싼 논란을 해결하는데 실패했습니다.

후쿠다 총리와 오자와 대표는 지난 9월 후쿠다 총리가 취임한 후 처음으로 9일 의회에서 만나 이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오자와 대표에게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들이 인도양에서 미군 주도 연합군에게 해상 급유 활동을 재개할 수 있도록 협력해 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오자와 대표는, 미군 주도 연합군에 대한 병참 지원이 일본 평화헌법에 위배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후쿠다 정부는, 야당이 장악하고 있는 참의원이 해상자위대의 활동 시한 연장을 거부함에 따라 지난 해 11월 인도양에서 해상 급유활동을 일단 종료했습니다.

*****

Japan's prime minister and his main opposition rival have failed to resolve a dispute about a Japanese naval mission in support of U.S.-led forces in Afghanistan.

Prime Minister Yasuo Fukuda and opposition leader Ichiro Ozawa debated the issue in parliament Wednesday for the first time since Mr. Fukuda took office in September.

Mr. Fukuda appealed to Ozawa's Democratic Party to support a resumption of the Indian Ocean naval mission that provided refueling to the U.S.-led coalition.

Mr. Fukuda's government ended the mission in November because the opposition-led upper house of parliament refused to pass legislation extending the naval force's mandate.

Ozawa reiterated his position that providing logistical support to U.S.-led forces violates Japan's pacifist constitution. He also said the government has failed to clarify the reasons for the deployment.

Mr. Fukuda said the naval mission is an international peacekeeping operation designed to benefit the world communit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