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핵무기 보호 걱정 없다’ (E)


파키스탄은, 자체 핵무기가 회교 극단주의자들의 손에 들어갈 위험이 있다는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의 우려를 일축했습니다.

파키스탄의 모하마드 사디크 외무부 대변인은 9일 기자간담회에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의 이같은 발언이 무책임하고 부당한 것이라고 밝히고, 파키스탄 핵무기는 잘 보호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아랍권의 유력 일간지 ‘알-하야트’신문과의 회견에서, 30기내지 40기의 핵탄두를 보유한 파키스탄에 극단주의 세력이 뿌리 내릴 경우, 큰 혼란에 우려한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파키스탄을 방문한 미국의 조 리버맨 상원의원은 9일, 파키스탄 군사 지도자들과 회담을 마친 후에, 파키스탄의 핵무기 안전에 관해 다시 확실히 할 필요가 있음을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

Pakistan is lashing out at the head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for suggesting that Pakistan's nuclear arsenal could fall into the hands of Islamic extremists.

Mohammad Sadiq, spokesman for the foreign office, said today (Wednesday) that remarks by IAEA chief Mohamed ElBaradei were irresponsible and unwarranted. He also said Pakistan's nuclear arsenal is well protected.

ElBaradei's concerns were published in the pan-Arab newspaper Al-Hayat on Tuesday. He was quoted as saying he feared Pakistan could descend into chaos and fall under the control of an extremist regime, putting the country's 30 to 40 warheads into the hands of militants.

Meanwhile, visiting U.S. Senator Joe Lieberman told reporters after a meeting with top Pakistani military leaders today that he felt reassured about the security of the country's nuclear arsena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