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영국 경찰, 부토 암살 조사 위해 파키스탄 도착 (E)


베나지르 부토 파키스탄 전 총리의 암살 진상 조사를 위해 영국의 반테러 조사관들이 조사에 합류했습니다.

파키스탄 관리들은 ‘스코틀랜드 야드’로 불리는 런던 경찰국 소속 5명이 4일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부토 전총리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둘러싸고 의혹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영국 경찰에 조사 협조를 의뢰했습니다. 부토 전 총리는 지난 12월 27일 라왈핀디에서 열린 한 정치집회에서 총격과 자살폭탄 테러 공격을 받고 사망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3일 자신은 조사에 완전히 만족하지 않는다고 말하고, 파키스탄 군과 정보기관이 부토 전총리의 암살에 개입했다는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부토 전 총리가 정부의 계속되는 안전 위협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무모한 위험을 감수했다고 말했습니다.

A team of British anti-terror officers is in Pakistan to join the investigation into the assassination of former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Pakistani officials said the five-member team from Scotland Yard arrived in Islamabad today (Friday).

President Pervez Musharraf has asked British police to assist in the probe amid a storm of controversy about exactly how Ms. Bhutto died. She was killed last Thursday during a shooting and suicide blast at a political rally in Rawalpindi.

Mr. Musharraf said Thursday he was not fully satisfied with the investigation. He also denied accusations that the military and intelligence services were involved in the killing.

Mr. Musharraf said Ms. Bhutto had defied the government's repeated warnings that she was taking excessive risks. He said the opposition leader had broken standard security rules by standing in the open top of her bullet-proof vehicle to acknowledge greetings from the crow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