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야당, 부토 암살 조사에 유엔 참여 원해 (E)


암살된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가 이끌던 파키스탄인민당, PPP는 스코틀랜드 야드로 불리는 런던 경찰국이 부토 전 총리의 암살 조사를 도울 것이라는 파키스탄 정부의 발표를 일축했습니다.

PPP의 고위 당 간부들은 부토 전 총리의 암살 조사를 위해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정부가 유엔 진상조사위원회의 도움을 받을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PPP와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가 이끄는 또 다른 야당은 또 총선을 2월 18일로 연기하기로 한 정부의 결정을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야당은 원래 1월 8일로 예정됐던 총선에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무샤라프 대통령은 2일 대국민 연설을 통해 선거는 자유롭고, 공정하며 평화적으로 치러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선거 기간 중 치안을 강화하기 위해 군대가 파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백악관의 다나 페리노 대변인은 미국은 파키스탄이 구체적인 총선 일자를 확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습니다.

The opposition party of slain former Pakistani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is dismissing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that Britain's Scotland Yard will help investigate her killing.

Senior officials from the Pakistan People's Party -- or, PPP, say they want President Pervez Musharraf's government to accept a United Nations commission to investigate the assassination.

Ms. Bhutto's party and the other opposition party of former Prime Minister Nawaz Sharif have also condemned the government's decision to delay parliamentary elections until February 18th,due to the rioting following Ms. Bhutto's death. But the opposition groups say they will participate in the elections, which were originally set for January 8th.

In his address to the nation Wednesday, President Musharraf said the poll will be free, fair and peaceful. He also promised to deploy the army to ensure security during the elections.

A White House spokeswoman (Dana Perino) says the U.S. is glad that Pakistan now has a specific date for parliamentary elec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