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올림픽 앞두고 거리 정화사업 박차 (E)


중국은 2008년 하계 올림픽을 앞두고 이른바 건전하고 선진화된 환경을 만들기 위해 걸인들과 무허가 행상인들을 거리에서 근절시키는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3일 베이징의 중심인 텐안먼 광장과 다른 6개 도시 구역을 중심으로 단속이 실시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신화 통신은 또 단속을 위해 경찰이 24시간 순찰하고 적발될 경우 벌금형을 받고, 행상인들은 모든 물건을 압수당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은 2008년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중국은 시민들에게 거리에서 침을 뱉는 행위를 삼가고 줄을 서는 습관을 홍보하는 캠페인도 실시하고 있습니다.

China has started a campaign to clear its city streets of beggars and unlicensed peddlers to create what it calls a civilized and sound environment for the August 2008 Olympic Games.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id today (Thursday) that the crackdown would focus on Tiananmen Square, a main street in the center of Beijing and six other city districts.

The report said that police plan to carry out round-the-clock patrols to look for beggars and sellers.

Violators will be fined and peddlers will have their goods confiscated.

China is doing everything it can to make sure that the 2008 Olympic Games are a stunning success.

In addition to cracking down on beggars it has launched campaigns to stop people from spitting and teach them to stand in line. It has also launched etiquette lessons for hotel staffs and English training for taxi drivers and poli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