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자살차량 폭탄테러 최소 5명 사망 (E)


이라크 경찰은2일 바그다드 북동부 바코우바 지역에서 자살차랑 폭탄테러가 발생해 최소 5명이 숨지고, 15명이 부상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딜라야 지방의 주도에 대한 이번 공격 목표는 지역 수니파 자원봉사 단체로, 이들은 미국과 연합군의 이라크 내 알카에다 무장세력과의 전투에 합류한 바 있습니다.

최근 이라크 내 전반적인 극단적 폭력사태는 줄었으나 이같은 단체들에 대한 공격은 늘어나고 있습니다.

한편, 이라크 경찰은 1일 북부 모술시에서 알카에다 고위 관계자를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Iraqi police say a suicide bomb attack in Baqouba, northeast of Baghdad, has killed at least five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15 others.

Police say the target of the attack in the capital of restive Diyala province was local Sunni Arab volunteer groups, who have joined U.S. and coalition forces in the fight against al-Qaida in Iraq insurgents.

In recent months, attacks against such groups have been on the rise, despite a sharp decline in overall violence across Iraq.

Separately, Iraqi police say they arrested a senior al-Qaida leader in the northern city of Mosul Tuesday.

Also on Tuesday,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said Iraqis witnessed much sadness in 2007, but a sense of unity and determination made it a year of security gai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