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냐 폭력사태 계속 심화…총기난사로 30명 사망 (E)


서부 케냐의 엘도레트 시에서 한 폭도가 교회에 총기를 난사해 선거 후의 폭력을 피해 들어왔던 30여명의 난민들을 살해했습니다.

세계 지도자들이 케냐 정치인들에게 폭력 종식을 촉구하는 가운데 이번 폭력으로 케냐에서 선거 후의 폭력으로 인한 사망자수가 200명을 넘어섰습니다.

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는 1일 움웨이 키바키 대통령과 야당 도전자 라일라 오딩가의 회담이 성사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키바키 대통령은 케냐 정당들이 즉각 모여 진정을 호소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야당 후보인 오딩가는 키바키 대통령이 지난 주에 실시된 대통령선거의 패배를 인정할 경우에만 만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딩가는 이번 대통령선거가 키바키의 승리를 위해 조작됐다고 말했습니다.

*****

A mob set fire to a church in western Kenya today (Tuesday), killing about 30 people inside who were seeking refuge from widespread post-election violence.

The attack in the city of Eldoret pushed the death toll from the violence above 200 as world leaders called on Kenyan politicians to help end the crisis.

Prime Minister Gordon Brown of Britain -- Kenya's former colonial power -- said he would like to see talks between President Mwai Kibaki and opposition challenger Raila Odinga.

Mr. Kibaki today said Kenyan political parties should meet immediately and appeal for calm. Mr. Odinga said he would meet only if Mr. Kibaki admits he did not win last week's presidential election.

The opposition leader has said the election results were rigged to ensure a Kibaki victory.

Earlier today, European Union election observers called for an "impartial investigation" into the accuracy of the result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