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인민당, 후계자 선출 회의 열어 (E)


고 베나지르 부토 전 파키스탄 총리가 이끌었던 파키스탄 인민당은 30일 당수를 새로 선출하고, 총선 참가 여부를 결정하는 회의를 열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인민당의 오늘 회의에서는 후계자로 간주되고 있는 부토 전 총리의 19살짜리 아들 빌라왈이 부토 전 총리의 유언장을 낭독할 계획입니다.

부토 전 총리의 남편 아시프 알리 잔다리와 고위 당 지도자 마크둠 아민 파힘도 유력한 후계자로, 분석가들은 보고 있습니다.

파키스탄 인민당 당국자들은 내년 1월8일 총선에 참가할 지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파키스탄 남부 나오데로의 부토 총리의 고향에서 회동을 가질 예정입니다.

세리 레만 파키스탄 인민당 대변인은 당이 가장 걱정하는 것은 부토 전 총리의 승계를 어떻게 할지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수천명의 사람들이 이 날 부토 전 총리의 고향집 주의에 모여 부토 전 총리의 암살에 대해 페르베즈 무샤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

The political party of former Pakistani Prime Minister Benazir Bhutto will hold a critical meeting to choose a successor to the slain opposition leader and to decide if the party will participate in upcoming parliamentary elections.

Today's (Sunday's) meeting of the Pakistan's People Party (PPP) will include a reading of Ms. Bhutto's last will and testament by her 19-year-old son Bilalwal, who is considered a possible candidate to lead the organization.

Analysts say other contenders include Ms. Bhutto's husband Asif Ali Zadari and senior party leader Makhdoom Amin Fahim.

Party officials are due to meet in Ms. Bhutto's ancestral homeland of Naudero in southern Pakistan where they will also decide whether to contest the January eighth elections.

A pullout by the PPP could destroy the credibility of the poll, which is already being boycotted by the party of former Prime Minister Nawaz Sharif.

PPP Spokeswoman Sherry Rehman says the party's main concern is how to carry on Ms. Bhutto's legacy.

Thousands of people have gathered outside her family home (today/Sunday) chanting slogans accusing President Pervez Musharraf of Ms. Bhutto's murd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