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케냐 제1야당 대선 승리 주장 (E)


지난 27일 대통령 선거를 실시한 케냐에서 공식 집계 결과 발표가 늦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1 야당은 승리를 선언했습니다.

‘오렌지 민주주의’정당은 자체 집계 결과 라일라 오딩가 후보의 당선이 확실하다고 밝혔습니다.

29일 발표된 부분 집계 결과에 따르면, 오딩가 후보는 3백70만표, 음와이 키바키 현 대통령은 3백40만표를 획득했습니다.

당초 선거 결과는 28일 발표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선거 당국자들은 높은 투표율과 일부 운송상의 문제로 집계가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공식 발표가 지체되자 일부 지방에서 시위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서부 키수무 지역에서 시위자들은 돌을 던져 차량을 부수거나 불을 지르고, 수도 나이로비의 빈민가인 키베라 에서는 부족간 싸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Kenya's main opposition party has declared victory in the country's presidential election, despite continued delays in announcing official returns.

Musalia Mudavadi of the Orange Democratic Movement says Raila Odinga is Kenya's president-elect based on the party's own vote tally. Mudavadi is Mr. Odinga's vice-presidential running mate.

Partial official results released today (Saturday) show Mr. Odinga with three-point-seven million votes, compared to three-point-four million for incumbent President Mwai Kibaki.

The vote count was expected to be completed by Friday. Electoral officials say the delays are caused by high voter turnout and minor logistical problems.

Anger about the plodding official vote count has led to rioting in parts of Kenya. Demonstrators have stoned cars and set fires in the western city of Kisumu - a stronghold of Mr. Odinga. Fighting has also broken out between rival ethnic gangs in Kibera, a sprawling slum in the capital, Nairobi.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