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국무부 ‘북한 핵 신고 연말 시한 지켜야’


북 핵 6자회담 합의에 따른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마감시한이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미국 정부는 북한 측이 시한 내에 약속대로 신고를 이행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미국은 또 에너지 지원이 늦어지고 있어 불능화 작업을 늦추겠다는 북한 측 발언에 대해, 6자회담 당사국들 가운데 어느 나라도 대북 지원과 관련한 원칙을 바꾼 바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27일 북한에 대해 올해 안에 핵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국과 한국 등 6자회담 참가국들은 각자의 의무를 다하고 있다며, 북한도 `10.3 합의'에 따라 연내에 핵 프로그램을 신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은 농축 우라늄과 핵 확산 활동을 포함한 모든 핵 프로그램을 완전하고 정확하게 신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북한이 사흘 안에 핵 신고를 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약속을 지켜 연말 안에 핵 신고를 할 능력이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또 북한이 핵 불능화 속도를 늦추겠다는 발언에 대해서는 “6자회담 참가국들은 돌아가면서 대북 중유 제공을 하고 있다”며 “북한에 대한 경제적 지원과 관련해 미국 뿐아니라 어느 다른 참가국도 정책적 차원의 변화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케이시 부대변인은 “최근의 대북 경제적 지원에 대한 정확한 사항은 알고 있지 않다”고 덧붙여 다소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 외무성의 현학봉 미주국 부국장은 지난 26일 평양에서 “6자회담 참가국들의 경제적 보상 의무 이행이 늦어지고 있다”며 “북한은 핵 불능화 속도를 조정하는 조치를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