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총리 ‘혈액주사 감염피해자 보상 법안 마련할 것’


일본의 후쿠다 야스오 총리는 오염된 혈액주사를 맞아 C형 간염에 감염된 피해자들에게 보상을 제공하기 위해 자신의 소속정당인 자민당이 새로운 법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에서 혈액응고를 위해 사용되는 당단백질 피브리노겐을 투여받은 뒤 C형 간염에 감염된 환자의 수가 1만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23일 모든 간염 환자들에게 원조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기자들에게 말했습니다.

후쿠다 총리는 지난 20일 관련소송의 원고들이 일부 피해자들에게만 원조를 제공하겠다는 내용의 법원 조정안을 거부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 1977년 미국이 피브리노겐의 위험성을 이미 경고했으나, 일본에서는 1998년까지 수술중 환자나 아이를 출산한 여성에게 피브리노겐이 널리 사용됐습니다.

*****

Japan's prime minister say his party will draft legislation to compensate all the victims of blood products contaminated with hepatitis C.

At least 10 thousand people are estimated to have contracted the potentially fatal disease after being given fibrinogen, which is used to stop bleeding.

Prime Minister Yasuo Fukuda told reporters today (Sunday) that steps would be taken to provide aid to all the hepatitis sufferers.

Mr. Fukuda acted after plaintiffs in a lawsuit rejected a settlement proposal by a court Thursday, saying it would provide aid to only a limited number of victims.

Fibrinogen was widely used in Japanese hospitals until 1988, mostly during surgery or after childbirth, even though the United States had warned of its danger in 1977.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