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고고학자들, 중국 남송시대 ‘보물선’ 인양 (E)


중국의 고고학자들은 22일, 중국 남송시대 보물을 싣고 가다 광뚱성 앞바다에서 침몰한 무역선 ‘난하이 1호’를 인양했습니다.

인양 작업은 이날 오전 9시께부터 시작됐으며, 대형 특수 크레인과 바지선 등이 사용돼 2시간여만에 마무리됐습니다.

길이 30미터 , 폭 10미터인 난하이 1호는 840여년 전 보물을 싣고 인도와 스리랑카로 향하다가 태풍을 만나 광뚱성 양장 시 앞바다에서 침몰한 무역선으로 1987년에 처음 발견됐습니다. 이 무역선에는 4천여점의 금과 은, 도자기가 실려있었으며, 고고학자들은 6천개의 동전도 발견했습니다.

이 배는 세계에서 발견된 고대 선박 가운데 가장 오래 된 것으로 선체 규모가 최대이며, 보존상채도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당국은 모래 제거및 긴급 보수작업을 한 뒤 내년에 개관될 광뚱 실크로드 박물관의 수정궁으로 옮겨 보관할 예정입니다.

*****

Chinese archeologists have raised a merchant ship from the bottom of the China Sea that sank 800 years ago during the Song Dynasty.

Named the "Nanhai No. 1" or "South China Sea No. 1," the ancient ship was filled with treasures, including more than four-thousand containers made of gold, silver and porcelain. Archeologists also discovered six-thousand copper coins aboard the vessel.

A new museum built to house the resurrected ship will open next year, where visitors can watch the excavation of the ship from silt encrusted on it.

"Nanhai 1" was discovered in 1987 off the coast near Yangjiang city. It has been recognized as one of the oldest and largest merchant vessels sunk in the sea.

China's Xinhua news agency says archaeologists began in May building a steel basket as tall as a three-story building to raise the vessel. It quotes the head of the archeological project as saying an estimated 60-thousand to 80-thousand items still remain onboard the shi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