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파키스탄 자살폭탄 공격…50명 사망 (E)


북서부 파키스탄의 한 회교사원에서 자살폭탄공격범이 아프타브 세르파오 전 내무장관을 겨냥해 터뜨린 폭탄폭발로 최소 50여명이 숨졌습니다.

이 폭발로 세르파오 전내무장관은 무사했지만, 그의 아들과 수십여명이 다쳤습니다.

페르베즈 무샤라프 파키스탄 대통령은, 이번 공격을 비난하고, 보안기관과 정보기관에 대해 사건관련자들을 철저히 조사, 색출할 것을 지지했습니다.

북서변경주의 주도인 페샤와르 인근 세르파오 전 내무장관 부근에 있는 이 사원은 마침 폭발 당시 이슬람 최대 명절인 희생제가 열리고 있어 사원은 예배자들로 만원이었습니다.

생존자들은 사건현장이 유혈로 낭자하며 희생자들이 쓰고 있던 두건이 어지럽게 흩어져 있다고 전했습니다.

회교무장세력에 대한 강력한 비판자인 세르파오 전 내무장관은 지난 4월에도 서북부 도시 차르사다에서 열린 소속 정당 집회에 참석했다가 폭탄테러를 당해 경미한 부상을 입었습니다.

*****

At least 50 people were killed when a suicide attacker detonated a powerful bomb inside a mosque in northwest Pakistan, apparently targeting a former interior minister.

The former minister, Aftab Sherpao, was unhurt, but his son and dozens of others were injured.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condemned the attack and directed security and intelligence agencies to track down those responsible.

The mosque, located inside Sherpao's compound near the city of Peshawar, capital of Northwest Frontier Province, was crowded with worshippers offering prayers for the Muslim Eid al-Adha festival. Survivors described a scene of carnage with body parts and blood-spattered prayer caps littering the mosque.

The bombing was the second assassination attempt in eight months on Sherpao, who has been an outspoken critic of Islamic militants. He served as the country's top law enforcement official until last month when the government was dissolved ahead of next month's parliamentary electio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