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대선 후보들, 막바지 표심 잡기 총력전 (E)


한국의 제17대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가 이제 투표 시작을 불과 두 시간 남겨놓고 있습니다. 오늘 밤 9시 께면 누가 대통령에 당선됐는지를 알려드릴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후보들은 투표일을 하루 앞둔 어제 18일에도 유권자들의 소중한 한 표를 호소하며 마지막까지 유세전을 펼쳤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이번 선거전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제1 야당인 한나라당의 이명박 후보가 기자회견에서 선거운동원들과 함께 화이팅! 을 외칩니다.

한국 내 대부분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결과는 그동안 각종 여론조사에서 줄곧 지지율 1위를 달리던 이명박 후보의 지지율이 막판에 불거져나온 금융 관련 의혹으로 인해 어느 정도나 영향을 받을지에 달려 있다고 말합니다.

이 후보는 유권자들에게 압도적 지지로 자신을 당선시켜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명박 후보는 침체된 경제를 살리려면 자신이 압도적인 지지로 당선돼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한국의 최대 기업인 현대건설 최고 경영자 출신인 이 후보는 이번 선거전 내내 경제회생을 최대 쟁점으로 내세우면서 당선될 경우 세금을 내리고 일자리를 더 많이 만들겠다는 공약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통합민주신당의 정동영 후보와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회창 후보는 선거 막바지에 터져나온 이명박 후보의 금융사기 관련 의혹으로 유권자들의 표심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한국 국회는 이명박 후보가 사기 행위를 벌인 금융자문회사인 BBK에 직접 관여돼 있음을 시사하는 비디오 동영상이 공개된 직후 이번 의혹에 대한 특별검사의 수사를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정동영 후보와 이회창 후보 등 나머지 후보들은 선거전의 초점을 반부패에 맞추며 선두주자인 이명박 후보를 겨냥한 공격에 총력전을 펴고 있습니다.

정동영 후보는 이명박 후보를 거짓말쟁이라고 비난하면서 부패한 후보가 당선되는 것은 역사의 후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나라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이회창 후보는 이명박 후보가 한나라당의 명예를 손상시켰다고 말했습니다.

이회창 후보는 이번 대선에 출마한 주요 후보들 가운데 가장 보수적인 대북정책을 공약으로 내세워 그동안 북한 측 매체들의 주요 공격대상이 돼 왔습니다.

이번 대통령 선거는 한국시간으로 오늘 밤 9시께 그 결과가 드러날 것으로 예상되며, 이명박 후보나 이회창 후보가 당선될 경우 한국 정부의 대북 정책에 적지않은 변화가 있게 될 전망입니다.

반면 정동영 후보는 현 정부에서 통일부 장관을 지낸 여권 인사로, 노무현 대통령의 대북 포용정책을 더욱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

South Koreans are just hours away from heading to the polls to elect a president. It is not the most suspenseful of votes - the conservative front-runner has been assumed to be the easy winner for weeks. However, last-minute accusations of alleged corruption on the front-runner's part have added some drama to the campaign - and possibly, to the aftermath.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Fighting!" chanted former Seoul Mayor Lee Myung-bak and his advisors at a press conference on Tuesday. The borrowed English word is popular among South Koreans as a way to root for favorite sports teams - or, in this case, political candidates.

But for Lee, the nominee of the conservative Grand National Party, fighting may no longer be necessary in order to become South Korea's next president. With his recent polling numbers hovering at about 50 percent, he is seen by most experts and average Koreans as a shoo-in (a sure thing).

On Tuesday, Lee asked voters not just to hand him victory, but a decisive mandate.

He asks voters to "back him up," and give him more than half the vote.

Lee says he needs that kind of mandate to get the country's economy moving again. The former Seoul mayor and business executive has garnered popular support by promising lower taxes, more jobs, and a large boost in economic growth.

Lee's two main rivals are trying to focus the voters' attention to the corruption allegations against him.

Prosecutors last week cleared Lee of charges that he profited through stock price manipulation using a U.S. business venture called BBK.

However, parliament on Monday approved an independent counsel to investigate the allegation further. That was a day after a videotape surfaced in which Lee describes himself as BBK's founder - contradicting weeks of denials that he had anything to do with the company.

Chung Dong-young, the United New Democrat Party candidate who is predicted to be a distant second in Wednesday's vote, calls Lee a liar.

He says electing Lee as the country's leader would dishonor modern South Korea's 60 years of history.

Lee Hoi-chang, the conservative independent who holds third place in the final polls, says Lee Myung-bak has dragged his own party down.

He says Lee Myung-bak has dishonored the Grand National Party and changed South Korea into a haven of special investigations. Lee Hoi-chang broke away from the Grand National Party as a response to frontrunner Lee's alleged corruption.

Few South Koreans believe the investigation will deprive Lee of a decisive victory on Wednesday. Legal experts, however, say it could take the country into uncharted waters after election day.

They note that South Korean presidents are immune from criminal prosecution, but the law is much less clear for presidents-elect. If the independent counsel finds enough evidence to indict Lee before the presidential inauguration scheduled for February 25th, he may yet face charg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