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원조공여국회의, 팔레스타인에 74억 달러 지원키로


프랑스의 베르나르 쿠슈네르 외무장관은 17일, 파리 원조공여국회의에서 원조공여국들이 팔레스타인에 총 74억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원조공여액은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이 요청한 56억달러를 크게 상회하는 것입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팔레스타인 관계자들은 예상외로 높은 원조공여 약속은 곧 팔레스타인 국가 건설에 대한 밝은 전망을 가능하게 해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2008년에 팔레스타인에 5억5,500만달러를 제공하기로 다짐했으며, 유럽연합도 내년에 6억5,000만달러를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한국은 내년부터 2010년까지 3년간 총 2천만달러를 팔레스타인에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대표들에게 이번 회의가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파산을 면할 수 있는 마지막 희망이라고 경고했습니다.

*****

French Foreign Minister Bernard Kouchner says world donors have pledged seven-point-four billion dollars to the Palestinians at a conference in Paris.

The aid pledges announced today (Monday) surpass the five-point-six billion dollars that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had requested from donors for the next three years.

Palestinian officials at the conference said the higher-than-expected pledges are an endorsement of their vision for a Palestinian state.

The United States is pledging 555 million dollars for 2008, while the European Union is promising 650 million dollars, also for next year.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had warned delegates at the conference that it represented the Palestinian Authority's last hope to avoid bankruptcy.

The donors' meeting also was aimed at showing support for Israeli-Palestinian peace talks relaunched at a U.S.-sponsored conference in Annapolis, Maryland, last mon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