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레바논에 조속한 대통령 선출 촉구 (E)


데이비드 웰치 국무부 중동담당 차관보가 레바논에 조속한 대통령 선출을 촉구했습니다.

웰치 차관보는 15일 베이루트에서 마론교 기독교 지도자인 나스랄라 스페이르 주교와 만난후 이같이 밝혔습니다. 레바논에서는 전통적으로 마론교 기독교 출신이 대통령이 됩니다.

웰치 차관보는 미국은 레바논 의회가 임무를 다해 신임 대통령 선출을 위한 투표를 진행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레바논은 현재 직면한 도전을 감당할 대통령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웰치 차관보는 15일 레바논의 여러 정치 지도자들을 만날 예정입니다.

그동안 레바논 의회는 대통령 선출 투표 소집을 여러 차례 연기해 레바논 대통령의 공석이 장기화 돼왔습니다.

레바논 대통령 선출을 위한 의회 투표는 오는 17일 치뤄질 예정입니다.

A senior U.S. diplomat has called on Lebanon's feuding politicians to move swiftly to elect a new president.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Near East Affairs David Welch was speaking in Beirut today (Saturday) after a meeting with Maronite Christian Patriarch Nasrallah Sfeir.

Traditionally a Maronite Christian is elected to Lebanon's presidency.

Welch said the United States believes "it is time" for Lebanon's parliament members to "fulfill their duty" and vote for a new president. He added Lebanon needs a president "to face the challenges it has."

Welch is also due to hold talks with several political leaders, including parliament speaker Nabih Berri.

Berri has been forced to postpone a parliamentary vote to elect a president numerous times as politicians haggle over several others issues, despite agreeing to nominate Army Chief General Michel Suleiman for the presidency.

A vote in the legislature is now set for Monday (December 17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