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신 테러대책 특별조치법 통과 위해 일본의회 회기연장


일본의 연립 여당인 자민당과 공명당은 아프가니스탄에서 테러와의 전쟁을 수행중인 미군에 급유지원을 규정하는 신테러대책특별조치법을 통과시키기 위해 현 의회 회기를 한달 연장했습니다.

테러대책특별조치법이 11월 1월일 만료된 이후 이를 대체할 새로운 법안이 의회에서 계속 통과되지 않아 일본 해상 자위대 유조선 도키와호는 11월 23일 6년간의 인도양 급유 활동을 마치고 귀항했습니다.

일본의 중의원은 회기를 1월 15일 까지 연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신테러조치법안은 야당이 장악하고 있는 참의원에서 다시 거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참의원보다 강한 권한이 주어진 중의원이 연립여당에 의해 장악되어 있어 결국 이 법안은 통과될 것으로 널리 전망되고 있습니다.

야당측은 다국적군에 급유 지원을 하는 것 보다는 다른 국방 문제에 예산을 책정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Japan's ruling party has extended the current parliament session by one month in an attempt to win support for a bill that would resume a naval mission supporting U.S.-led operations in Afghanistan.

The navy was assisting the United States in searching for terrorists and drug smugglers. But Prime Minister Yasuo Fukada was forced to call the forces back home after its legislative mandate expired on November first.

Japan's lower house of parliament voted today (Friday) to extend the legislative term until January 15th.

The measure is expected to be defeated in the upper house, which is controlled by the opposition, but the ruling coalition has enough votes in the more powerful lower house to override the rejection.

Opposition lawmakers say they want to focus on other defense-related issues, including a bribery scandal.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