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대북관계 공식개선은 북한의 비핵 결단 이후'


미국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을 둘러싸고 북-미 관계 진전에 대한 여러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지만 미국 국무부는 양국 간의 공식적인 관계 개선은 북한의 비핵화 결단에 달려 있다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상원에서는 공화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전에 미국 정부가 달성해야 할 전제조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결의안이 제출됐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미국 국무부는 11일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 결정을 지지해왔다면서도 민간 차원의 교류 노력일 뿐이라고 선을 긋고, 미-북 간 관계 개선은 북한의 검증가능한 비핵화 결단에 달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뉴욕 필하모닉의 이번 평양 공연이 미-북 간 공식 수교에 기여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 한반도의 검증가능한 비핵화에 실질적인 노력이 집중돼야 한다며, 그 이후에야 북한과 전 세계, 또 북한과 미국과의 달라진 관계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특히 이같은 문화교류가 시기상조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뉴욕 필하모닉의 평양 공연은 북한과 전세계 다른 나라들이 다른 종류의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하는 하나의 요소일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특히 문화교류도 중요하지만 핵심적인 것은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전략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공화당의 샘 브라운백 의원 등 상원의원 4명은 11일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기 전에 미국 정부가 달성해야 할 전제조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한 결의안을 의회에 제출했습니다.

브라운백 의원은 이 날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국무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키로 한 결정에 대한 이익이 무엇인지 의문을 제기한다며, 국무부가 그같은 조치를 밟는다면, 최소한 삭제에 대한 전제조건이라도 명확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브라운백 의원을 비롯해 공화당 소속 척 그래슬리, 존 카일 의원과 무소속 조셉 리버맨 의원이 공동 발의한 이번 결의안은 북한이 미사일이나 핵, 생화학 기술을 이란과 시리아를 비롯한 해외로 불법 이전하는 데 연루돼 있지 않아야 한다고 명시했습니다.

또 국제 테러조직의 훈련이나 보호에 개입돼 있지 않을 것, 달러화를 위조하지 않을 것, 한국인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해결할 것, 한국전쟁 포로들의 행방을 확인할 것 등도 명시돼 있습니다.

앞서 지난 9월에는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일리아나 로스-레티넌 의원 등 공화당 의원 9명이 북한이 이란과 시리아에 대해 핵이나 미사일 수출을 중단하지 않으면 미국 정부가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것을 금지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을 제출한 바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서지현입니다.

(관련 영문기사)

The Bush administration said Tuesday it encouraged the New York Philharmonic orchestra to accept an invitation to visit North Korea early next year. But the State Department says a real breakthrough in relations with Pyongyang depends on its willingness to end its nuclear program.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Officials here say the State Department worked behind the scenes to support arrangements for what will be an unprecedented North Korea visit by the New York Philharmonic in February.

The orchestra confirmed Monday that it has accepted an invitation from the Pyongyang government to go to North Korea, in what will be the first significant cultural visit by Americans to the reclusive Communist state.

State Department Spokesman Sean McCormack told reporters here the Bush administration had "absolutely" encouraged the visit, which he said could be one element in a potentially different kind of relationship between North Korea and the rest of the world.

But McCormack declined to call the move a step toward warmer relations, saying that depends on whether or not North Korea lives up to the terms of the six-party nuclear accord reached in February.

"That is going to rest upon whether or not North Korea makes some strategic decisions in the context of the six-party talks," he said. "Now, we have had some pretty good early returns in terms of the disablement process, but there's still many steps along the way here: a good declaration, a full declaration, actual dismantlement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And then you can really imagine a different kind of relationship between North Korea and the rest of the world."

North Korea shut down its nuclear reactor complex at Yongbyon and is said to be close to permanently disabling the reactor there from which it derived plutonium for the nuclear weapon it tested last year.

However, diplomats have expressed concern Pyongyang may not meet a December 31 deadline for a full declaration of its nuclear program and related holdings, including the uranium enrichment project U.S. officials believe North Korea conducted in parallel with the plutonium effort.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Christopher Hill, who viewed a draft of the declaration recently in Pyongyang, said there were "fewer elements in it" than he would like to see.

In an unusual move earlier this month, President Bush sent a personal letter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repeating the prospect of normalized relations with Pyongyang, but saying that progress towards that depends on a complete and accurate declaration.

U.S. officials have said that, in addition to accounting for the uranium enrichment project, North Korea must disclose the number and status of the nuclear warheads it has built, what nuclear technology it obtained from abroad, and what nuclear material or know-how it may have passed to other countrie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Monday a full declaration would be the "launching pad" for the next phase in the process, including actual dismantling of the nuclear program and diplomatic and regional security arrangements.

Rice said she does not know if relations with North Korea will be fully normalized when the Bush administration leaves office in 13 months, but said adherence to the six-party accords will put it on a path to ending its isolation from the United States and the rest of the worl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