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레바논 차기 참모총장 유력 장성, 폭탄테러로 사망 (E)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 시 외곽의 한 기독교 마을에서 폭탄이 폭발해 고위 레바논 정부군 장성 1명과 다른 3명이 숨지고 10여 명이 부상했습니다.

레바논 군은 성명을 발표하고 베이루트 동부 알-바브다 지역에서 발생한 이번 폭탄 사건으로 프랑수와 알-하지 레바논 군 작전국장(준장)과 그의 경호원 여러 명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레바논 군은 그러나 사건의 경위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망한 하지 준장은 올해 초 알카에다의 영향을 받은 팔레스타인 난민캠프 내 무장 테러용의자들에 대한 군사공격을 이끌었으며, 대통령 후보로 지명된 미셸 술레이만 참모총장의 뒤를 이을 유력한 차기 참모총장 후보로 거론됐었습니다.

A senior Lebanese army officer and at least two other people have been killed in an explosion in a Christian town on the outskirts of Beirut.

A military statement said Brigadier General Francois al-Hajj, head of military operations, was killed in this (Wednesday) morning's blast in Baabda. More than 10 others were wounded.

Earlier, security officials had put the death toll at four.

The officials said the blast was caused by a car bomb, which set several vehicles on fire and also damaged several nearby buildings.

General Hajj played a leading role in the army offensive against al-Qaida-inspired militants at a Palestinian refugee camp (Nahr al-Bared) earlier this year. He has been mentioned as a possible successor to army General Michel Suleiman, who is poised to be elected president.

General Suleiman is viewed as a neutral candidate who could resolve the conflict between the Western-backed government and the pro-Syrian opposit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