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대통령 ‘북한은 인권탄압국’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10일 이란, 시리아, 쿠바, 벨로루시, 짐바브웨, 수단과 함께 북한을 인권을 억압하는 나라로 거듭 지목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날 ‘인권의 날’을 맞아 발표한 성명에서 세계 많은 나라들에서는 아직도 주민들의 종교와 언론, 집회 등 기본적인 자유가 허용되지 않고 있다면서 그 사례로 북한 등 7개 나라를 지적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은 민주주의와 자유를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과 계속 함께 할 것”이라며 “북한과 이란, 짐바브웨, 수단 등과 같은 나라의 국민들도 종교와 언론의 자유가 제한받지 않는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