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샤리프-부토, 대 정부 요구 조건 합의 불발 (E)


파키스탄의 나와즈 샤리프 전 총리와 베나지르 부토 전 총리 측은 정부에 대한 요구조건 작성 과정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두 총리 측 대리인은 이 날 양 측은 내년 초 선거를 위한 15개 요구조항 중 두 가지 조항에 합의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이 두 가지 조항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으나 두 총리는 합의를 위해 만나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두바이의 가족을 방문 중인 부토 전 총리는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정당이 내년 1월8일 총선에 참여할 가능성은 80% 정도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Officials from Pakistan's two main opposition parties say they have reached a deadlock in negotiations to draw up a joint set of demands they want the government to meet to avoid an election boycott.

Representatives of the parties of former prime ministers Nawaz Sharif and Benazir Bhutto said today (Friday) that they could not agree on two of 15 points on the list of electoral demands.

They did not specify the sticking points, but said the two leaders will have to meet to work out an agreement.

Ms. Bhutto -- who is currently visiting her family in Dubai -- told VOA (Urdu service) Thursday, that there is an 80-percent chance her party will participate in general elections set for January eighth.

She said most opposition parties agree the ballot will be rigged in favor of President Pervez Musharraf's ruling party. She warned if the vote is not free and fair, the opposition will start what she called "a movement against the governmen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