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기후변화협약 회의, 부국 기금모금 증액 논의 (E)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일부터 유엔 기후변화협약 회의가 개막된 가운데 빈소국들이 지구 온난화로 인한 영향에 대해 유엔 측에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빈국 지원을 위해 지구 변화에 따른 기금 모금을 주장하는 당국자들과 활동가들은 부국들의 그간의 기부금은 필요량에 비해 적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빈국 지원을 위해 6천만 달러가 모금됐으나, 매 년 기후 변화에 따른 빈국 지원을 위해서는 수백억 달러가 필요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회의에서 지구 온난화의 영향은 이미 지난 달 싸이클론으로 3천여 명이 사망한 방글라데시 등지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Representatives from some of the world's poorest nations are appealing for help at a U.N.-sponsored conference in Bali to deal with the impact of extreme weather scientists say is caused by global warming.

Officials and advocates of a fund to help poor countries adapt to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say donations from rich countries have been tiny compared to the need.

So far, 60 million dollars have been raised to help poor countries. It is estimated that tens of billions of dollars will be needed each year to help poor countries adapt to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Experts at the conference argue that the impact of global warming was already being felt in some countries such as Bangladesh, where a cyclone killed more than three-thousand people last month.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