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UN 기후변화협약 회의 개막 (E)


유엔이 주최하는 제 13차 기후변화협약 회의가 180개국의 정부대표와 비정부기구 관계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3일 인도네시아 발리 섬에서 개막됐습니다.

오는 14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회의는 기후변화의 주범인 대기오염을 줄이기 위해 2012년에 시한이 만료되는 교토의정서를 대체할 새 기후협약 체결을 위한 방안이 중점 논의될 예정입니다.

이번 회의의 라츄마트 위토엘라 의장은 현시점에서 세부적인 제안은 필요 없지만, 모든 국가들이 참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1997년에 체결된 교토의정서는 세계 36개 선진공업국들이 2008년부터 지구온난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Representatives from almost every nation in the world are gathering on the Indonesian island of Bali for a U.N.-sponsored conference on climate change.

The meeting is meant to get a commitment from representatives to work on a new agreement to reduce the types of air pollution many scientists believe are driving changes in the earth's climate.

The agreement would replace the Kyoto Protocol, which expires in 2012.

Conference president Rachmat Witoelar of Indonesia said a detailed proposal is not necessary at this stage, but participation by all nations is vital. More than 180 nations are represented at the meeting.

The 1997 Kyoto agreement required (36) industrialized nations to reduce their emissions of the gases generally blamed for most global warming over a five years, beginning in 2008.

Australia today adopted the protocol, leaving the U.S. as the only industrialized country not to sign 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