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 한인 100년의 발자취] 4.29 폭동 I


한인 이민사를 연구하시는 김지수 씨를 모시고 100년이 넘는 한인들의 미주 이민의 발자취를 더듬어 보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4.29 폭동에 관한 얘기 첫번째 시간입니다. 1991년 3월 흑인 청년 Rodney King이 여러 명의 LA경찰관에 의해 곤봉으로 심하게 구타하는 동영상이 뉴스 시간마다 방영됐습니다. 이 영상은 흑인들로 하여금 자신들의 인권이 침해되었다고 분개하도록 만들어 전국적인 시선이 모아졌습니다. 이같은 상황에서 열린 한 재판에서 킹을 구타한 혐의로 구속된 4명의 경찰관에게 12명의 배심원은 무죄평결을 내렸습니다.

"1992년 4월 29일 평결이 내려지는 것을 실시간으로 경청하던 LA남부 흑인들은 거리로 뛰쳐나와 마침 Normandie와 Florence교차로를 지나가는 백인 트럭운전자를 끌어내려 구타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장면을 헬리콥터에서 생 중계한 TV 방송을 시청하던 흑인들이 신호를 받은 양 일제히 주변의 주유소와 가게를 약탈하기 시작해 순식간에 LA한인 타운을 포함한 도시의 대부분이 폭도들에게 약탈당하고 불타는 폭동이 일어났습니다."

이같은 폭동을 진압하기 위해 주 방위군과 연방군까지 동원됐습니다. 당시 조지 HW부시 대통령은 직접 피해 지역을 방문해 자제를 호소하고 제시 잭슨 목사를 비롯한 흑인 지도자들이 폭동 종식을 호소함으로써 닷새 동안의 폭동은 진화되기에 이릅니다.

흑인이 일으킨 이 폭동은 LA 지역에 거주하는 중남미 계가 약탈하고 방화하는 형국으로 변해 한인타운 지역의 피해는 주로 라틴계에 의하여 자행됐으며 사업체를 사수하려는 한인과 약탈하려는 라틴계와 총격전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당시 폭동으로 상당히 많은 한인 인명 피해와 재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이 폭동으로 한인 이재성 군을 포함해 43명이 생명을 잃었고 부상자는 천 서른 두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재산 피해는 총 7억 달러에 달했고 그 중 한인의 재산 피해는 2천 3백 74개 업소에 3억6천만 달러에 달했습니다. 이 폭동은 한인미주 이민100년사 중 제일 큰 시련인 것으로 기록되고 있습니다."

다음 주에도 4.29 폭동에 관한 얘기 계속해 드립니다.

이에 관한 기사는 www.koamhistory.com에 접속하시면 좀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