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지난 1일부터 거리에 나온 구세군의 빨간 자선냄비


안녕하세요, 도성민입니다. 2007년의 마지막 달 12월 첫 월요일입니다. 이제 겨울의 한 가운데있다는 의미인데… 얼굴을 시리게 하는 찬바람과는 정 반대로 ‘12월’이라는 말에는 무엇인가 특별한 온기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지난 1일부터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과 사랑의 온기를 나누는 구세군 자선냄비에 관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