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이-팔 양자협상 개시 합의’ (E)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27일,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2008년까지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창설을 목표로 한 양자협상을 개시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이날 미국 메릴랜드 주 애너폴리스에서 열린 중동평화회의에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수세기에 걸친 유혈 대결을 종식하고 평화의 시대로 나아가기 기 위한 결의를 담은 공동문서를 낭독했습니다.

이 문서는 양측의 대표단장이 공동으로 이끄는 운영위원회가 오는 12월 12일부터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문서는 또한 에후드 올메르트 이스라엘 총리와 마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이 협상을 추진하기 위해 격주로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평화의 길은 험난하다는 것을 인정하고, 양측은 독립적이고 민주적인 팔레스타인 국가 창설을 위해 협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압바스 팔레스타인 자치수반은 팔레스타인이 그들의 수도로 동예루살렘을 차지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유혈과 폭력과 이스라엘 군 점령을 종식시킬 때가 됐다고 말했습니다.

*****

President Bush says Israelis and Palestinians have agreed to launch negotiations in an effort to reach a peace agreement before the end of 2008.

Mr. Bush made the announcement as he opened a Middle East conference today (Tuesday) in Annapolis, Maryland. He read a joint document by the Israelis and Palestinians in which they expressed their determination to end decades of bloodshed and usher in an era of peace.

The statement said a steering committee led jointly by the head of the delegation of each party will meet December 12th. It also said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and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will continue to meet on a bi-weekly basis to follow up the negotiations.

Mr. Bush acknowledged the path to peace would be difficult. He said the two sides must work together to create an independent and democratic Palestinian state.

Mr. Abbas called for the Palestinians to have East Jerusalem as their capital. He said the time has come for the bloodshed, violence and occupation to end. He said peace is not impossible if there is good faith.

Mr. Olmert, who spoke after Mr. Bush and Mr. Abbas, said all core issues with the Palestinians will be addressed, and he believes an agreement for two states, for two peoples can be achieved. He said the process will be difficul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