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에너지 효율 극대화와 소비절약으로 온실가스 배출 억제 (E)


일본에서는 에너지 효율기준이 잘 시행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것만으로 온실가스 배출 문제가 해결되지 않기 때문에 에너지 소비 절약이 또한 전국적으로 잘 이행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에너지 효율 극대화와 에너지 소비절약에 관해 알아봅니다.

일본에서는 에너지 효율기준을 지키는 일이 정부의 정책만은 아닙니다. 일본에서는 자연 에너지 자원이 거의 없기 때문에 에너지 절약 관념이 모든 사람들의 일상생활속에 배어있습니다. 욕실에서 사용하고 난 더운 물로 난방에 다시 이용하는 것은 에너지 절약의 작은 일부입니다.

일본에서는 기술력이 에너지 절약의 큰 몫을 합니다. 냉장고 문이 오래 열려 있으면 소리가 나도록 돼 있는 것을 비롯해 수소를 전기로 전환시켜 물을 끓이는 것 등 거의 모든 가정용 전기제품에 에너지 절약 기술이 적용되고 있습니다.

일본은 세계에서 에너지 효율기준이 가장 강화돼 있는 나라들 가운데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그리고 선진국들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의무화하는 기후협약 의정서가 바로 일본의 교토에서 채택됐습니다. 그러나 일본의 이 같은 모든 좋은 의도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은 약속에 훨씬 못미치고 있습니다. 일본은 온실가스 배출을 1012년까지 1990년의 배출수준 이하로 낮출 것을 약속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온실가스 배출은 현재 1990년 수준보다 거의 8 %나 많습니다.

일본 환경청의 가와마타 고타로 기후정책국장은 일본이 교토의정서의 규정대로 온실가스 배출감축 목표를 달성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합니다.

일본은 온실가스 배출을 6 % 줄이기로 약속했기 때문에 현재의 배출을 감안하면 1990년 수준보다 거의 14 %나 감소시켜야 하는데 이는 아주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는 것입니다.

일본은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규제하고 재활용에 역점을 두고 있습니다. 일본에서는 또 쓰레기가 매립보다는 77 %까지 소각처리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쓰레기 소각시설이 친환경적으로 운영되고는 있지만 1천8백 개에 달하는 소각장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이 만만치 않습니다. 그런데다가 일본의 전통적인 에너지 효율관념도 보다 호화로운 생활양식 풍조에 따라 보다 많은 온실가스 배출쪽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일본 환경연구소의 이케다 고미치 연구원은 각 가정의 방마다 에어컨 장치와 개인용 컴퓨터와 휴대전화기 등 각종 정보기기의 전력 사용량이 엄청나기 때문에 에너지 효율기술이 아무리 좋다하더라도 일상적인 가전제품과 자동차 이용으로 모든 효과가 상쇄되고 만다고 지적합니다.

일본에서는 1970년대부터 산업의 환경기준 규제가 엄격히 시행됨으로써 환경파괴 요인들이 많이 줄어들기는 했지만 정부가 통제하기 어려운 또 다른 요인들이 생겨났습니다. 자동차 운행, 가정 쓰레기, 화학물질 등의 활용증가가 그런 것들입니다.

여기에 국제 원유가격의 급등이 겹치자 일본 정부는 에너지 사용 감소가 환경면에서는 물론 경제적으로도 절대적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

한편, 일본 정부는 환경오염이 어떤 특정 국가만의 문제가 아니라 해당지역 전체의 문제로 다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환경청, 가와마타 고타로 기후정책국장은 일본 정부가 기후변화 문제와 관련된 문제를 이웃 나라들과 호혜주의 차원에서 다루어지도록 추진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일본은 중국과 협력체제를 갖추었고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등과도 호혜적인 공동접근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에너지 소비는 GDP 단위당 중국의 9분의 1, 미국의 3분의 1 수준입니다. 그러나 온실가스 배출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일본도 다른 나라들과 마찬가지로 기후에 미치는 인간활동의 영향을 줄이는 새로운 방안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Japan has set the benchmark in energy efficiency that other Asian nations are aspiring to emulate. But Japan has also found that using energy wisely does not automatically solve the problem of greenhouse gas emissions - the same problem that will be the focus of the upcoming United Nations Climate Change Conference in Bali. Naomi Martig reports from VOA's Asia News Center in Hong Kong.

In Japan, energy-efficiency is not just a government policy. It is a mindset, created in large part by high utility costs in a country that has few natural fuel resources of its own. From re-using hot bath water to keeping just one room heated during the winter, many Japanese have been raised to minimize energy consumption.

Technology is one of Japan's greatest strengths in conserving energy. A glimpse into a typical Japanese home shows energy-efficient home appliances, from refrigerators that buzz if the door is left open too long, to machines that convert hydrogen into electricity in order to heat water. Such products have higher price tags, but they use energy more efficiently, and bring down utility costs.

As a result, Japan is considered one of the most energy-efficient countries in the world. The country was also host in 1996 to the conference that produced the Kyoto Protocol, which requires developed nations to cut climate-changing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encourages developing nations to do so.

And yet, for all its good intentions, the country is falling far behind in its promise to cut its own emissions.

Japan pledged that by 2012, its greenhouse emissions would be six percent below the level in 1990.

But Kotaro Kawamata, deputy director of the Climate Policy Division at Japan's Environment Ministry, says the country's emissions are currently almost eight percent above the 1990 level. He says Japan is going to have a difficult time reaching its Kyoto goal.

"Actually quite hard, difficult situation we have now," said Kawamata. "We have commitment to six-percent reduction, so it means we need to reduce almost 14 percent compared to the 1990 level."

Japan has focused in large part on recycling and regulating industrial pollutants to reduce emissions of carbon dioxide, one of the main greenhouse gases.

The country also incinerates more than 77 percent of its trash, instead of placing it in landfills.

Incineration used to be seen as an environmentally friendly policy. But Komichi Ikeda, deputy director of the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 in Tokyo, notes that the country's 1,800 incinerators add to overall gas emissions.

Ikeda says some incinerators generate electricity, but the effect on the country's overall energy production is small.

Ikeda also says Japan's energy-efficient culture is beginning to change. She says while technology has resulted in energy-saving products, it has also led to people wanting a more luxurious lifestyle - leading to more pollution.

"Each room has room air conditioners, various IT [information technology] electricity, PCs [personal computers], mobile phones and everything," she said. "So our technology advantage was set off by the lots of automobiles, lots of appliances used in daily lives in each household."

Japan's concern for the environment dates back to the 1970's, after a series of pollution-related health problems gained widespread publicity.

Teruyoshi Hiyamizu is director of the Environment Cooperation Office in Japan's Ministry of Environment. He says that in the '70's, the government began punishing factories that did not abide by new environmental standards. This kind of strict enforcement, he says, eventually led to improved conditions.

However, he says the government soon realized that other factors contributing to environmental degradation were going to be much more difficult to control.

"After that the pollution was caused not only from factories, but also from our lives itself, like from automobile, from household waste, the use of chemical substances," said Hiyamizu.

At the same time, Japan was hit by massive increases in the price of imported oil. The government realized it had to reduce energy use to protect not only the environment, but also the economy.

The government says Japan's energy efficiency has improved by more than 30 percent since 1973.

But pollution is now a regional concern. Pollution from China, for example, is spreading over the entire region.

The Environment Ministry's Kawamata says tackling environmental issues means working with other countries. He says Japan is promoting a "co-benefit" approach with its neighbors to deal with problems related to climate change.

"Now we have cooperation with China, and also try to establish it with Indonesia," he said. "We've already had joint declaration with Indonesia, Malaysia, India, on co-benefit approach."

Japan is still the leader in the field. To put the situation in economic terms, Japan uses only one-ninth as much energy as China to produce one unit of GDP. It uses one-third as much energy as the United States to produce that same economic unit.

But if the goals on emissions are to be met, that will not be good enough. Japan, and other countries, will have to find new ways of reducing mankind's effects on the climate. As Kotaro Kawamata says, that is the challenge facing Japan to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