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호주 노동당 총선 승리 선언 (E)


호주의 야당인 노동당은 오늘(24일) 실시된 총선에서 승리를 주장하며 11년간의 집권 자유당 통치가 끝났다고 말했습니다.

노동당의 줄리아 길라드 부총재는 오늘 호주 텔레비전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노동당이 새 정부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호주의 ‘스카이 뉴스’는 오늘 투표한 2천700명 이상의 유권자를 대상으로 출구조사한 결과 노동당이 53%를 얻어 47
% 에 그친 존 하워드 현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유당에 승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노동당은 앞서 여론조사에서 자유당에 앞서왔으며 노동당의 케린 러드 총재는 변화를 선거 공약의 핵심으로 내세웠습니다.

러드 총재는 노동당이 집권할 경우 이라크에 파병된 5백명의 호주군을 철수하고 기후변화에 관한 교토의정서를 비준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하워드 현 총리는 그러나 이에 반대해 왔습니다.


Australia's opposition Labor Party is claiming victory in national elections, saying 11 years of conservative rule have ended.

Labor's deputy leader Julia Gillard told Australian television today (Saturday) that incomplete voting results indicate "Labor is going to form a government."

Sky News reported today (Saturday), that an early exit poll of more than 27-hundred voters gave the Labor Party 53 percent of the vote against 47 percent for Mr. Howard's ruling Liberal-National coalition.

The prime minister trailed in the opinion polls going into the elections. His opponent, Labor Party leader Kevin Rudd, campaigned on a platform of change.

Mr. Rudd said he would withdraw Australia's 500 combat troops from Iraq and sign the Kyoto climate treaty, which Mr. Howard has staunchly refused to suppor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