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도 신흥 부자들, 아시아 최고의 부유층에 합류 (E)


인도의 신흥 최고 부유층은 아시아 전 지역의 신흥 부유층 일원이 되고 있습니다. 이 시간에는 인도의 경제성장과 주식시장의 호황을 업고 새로운 초부유층이 생겨나는 배경에 관해 알아봅니다.

미국의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아시아 최고 부유층에 진입하고 있는 인도의 신흥 억만장자 54명의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이들의 자산을 모두 합치면 미국 화폐로3천5백10억 달러에 달해 지난 해 인도 억만장자들의 총자산 합계보다 두 배나 늘어났다고 포브스는 밝히고 있습니다.

인도의 억만장자 수 54명은 중국 다음으로 많은데 중국의 억만장자 수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66명입니다. 따라서 인도는 세계에서 억만장자 수가 세 번째로 많은 나라입니다. 뿐만 아니라 인도는 거의 20년 동안 아시에서 가장 많은 수의 억만장자를 자랑하던 일본을 제치고 앞서 있습니다.

인도의 개인적인 부는 주로 민간기업에 의해 주도되는 인도의 경제 성장속에 급격히 늘어나고 있고 인도의 최고 민간기업들 가운데 다수가 가족소유의 기업체들이라고 인도 상공회의소의 경제 전문가 안잔 로이씨는 말합니다.

인도 최고의 민간 기업체들 가운데 다수가 주식회사가 아니라 개인 소유이며 대 주주가 주식전체를 소유하고 있거나 제한된 주식회사로 돼 있어서 이들은 매년 급속도로 엄청난 부를 축적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인도의 개인 회사 소유주들은 인도 주식시장이 금년에 뭄바이 센섹스 지수 44 % 증가 등 기록적인 주식시장 상승세 덕분에 갈수록 엄청난 부자가 되고 있습니다. 인도의 억만장자들 가운데 대표적인 경우로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스 그룹의 무케시 암바니 회장이 꼽힙니다. 암바니 회장의 총자산은 소유하고 있는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스 주식가격이 지난 해에 두 배 이상 뛰어오른 덕에 2.5배나 증가했습니다. 암바니 회장의 자산은 미국 달러화에 대한 인도 루피화의 12 % 평가절상 덕분에도 달러화 액면 가치로도 크게 불어났습니다.

중국의 억만장자들은 소유주식의 가격상승과 부동산 시세 급등에 힘입어 개인의 부를 늘려가고 있습니다.

인도의 억만장자 명단에 새로 오른 이름은 DLF라는 부동산 회사를 주식시장에 올린 세계 최대 부동산 재벌, 쿠샬 팔 싱입니다. 억만장자들은 엄청난 부의 급속한 축적과 함께 돈을 쓰는 면에서도 뉴스 매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상상을 초월하는 거대한 호화저택과 전용 제트기 구입 등이 그런 것들입니다. 한편, 이와는 크게 대조적으로 인도 인구의 40 %에 해당하는 4억명은 하루 1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최빈곤층입니다.

India's super-rich now make up one of the wealthiest groups in Asia. Anjana Pasricha reports from New Delhi on how a growing economy and booming stock markets continue to produce great wealth - for a very few.

Forbes Magazine says India's billionaires constitute one of the wealthiest groups in Asia. Their collective net worth has surged to $351 billion - nearly double that of last year.

Forbes lists 54 U.S. dollar billionaires in India. That is the second highest number in Asia after China, which now has the second highest number in the world, after the United States. According to Forbes, China has 66 billionaires, while the Hurun Report, a respected chronicler of such things, puts the number in China at more than 100.

India has moved past Japan, which for nearly two decades had boasted the largest number of billionaires in Asia.

Anjan Roy, an economist with the Federation of Indian Chambers of Commerce and Industry, says individual wealth in India is rising rapidly because the country's economic growth is driven largely by the private sector and many of the top private Indian companies are family-owned businesses.

"Many of these companies are owned by individuals, not corporations, and they are prominent shareholders, fully owned or private limited companies. So these people are getting enriched very fast," said Roy.

The owners of these companies are becoming richer largely due to a record stock market rally that has seen Mumbai's Sensex rise by 44 percent this year.

For example, the net worth of India's second richest man, Mukesh Ambani increased by two and a half times as share prices of his Reliance Industries more than doubled in the past year.

The Indian currency's sharp 12 percent appreciation against the dollar has also helped increase individual fortunes in dollar terms.

China's billionaires, likewise, have gained their wealth largely through rising stock market and real estate valuations.

The Indian list of billionaires also includes a new name: Kushal pal Singh. Forbes says he has become the world's richest real estate developer after he listed his company, DLF Ltd.

And from all accounts, the super-wealthy are learning to spend their money. Newspapers have carried reports of dream mansions being planned, and luxury private jets being snapped up by the billionaires.

Their wealth is in stark contrast to the poverty in the rest of the country. Four hundred million Indians, almost 40 percent of the population, still live on less than a dollar a 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