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과의 금융실무회의 생산적'


북한의 불법 금융활동 근절과 향후 국제금융체제 편입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던 미-북 금융실무회의는 ‘생산적이었다’고 미국 측 대표가 밝혔습니다. 미국과 북한은 또 양측의 금융관계 정상화를 위한 협의를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유미정 기자가 좀 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과 북한 간의 금융관계 정상화를 논의하기 위해 지난 19일부터 뉴욕에서 열린 미-북 금융실무회의가 20일 폐막됐습니다.

미국 측 대표로 회의에 참석했던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자금.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는 이날 뉴욕의 유엔주재 미국대표부에서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 측과의 논의가 ‘생산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회의에서는 북한이 국제금융체제로 완전히 편입되기 위해 이해하고 지켜야 할 기본적인 규칙과 행동들이 무엇인가를 논의했다며, 논의해야 할 현안들이 장기적이고 근본적인 문제이지만 양측이 모두 긍정적인 결과물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미-북 금융실무회의는 미국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북한을 삭제하려는 움직임이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개최돼 큰 관심을 모았습니다. 북한 측 실무대표단은 회담에 앞서 뉴욕에서 미국의 금융 전문가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제금융체제로의 편입 방안에 관심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국제금융체제로의 편입 문제와 관련해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미국 뿐 아니라 국제사회는 돈세탁과 위폐, 투명성과 관련된 문제들을 우려한다며, 국제 금융계의 구성원들은 이에 관한 국제적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이어 미국의 목표는 국제 금융계의 다른 구성원들과 함께 북한이 이같은 기준을 지킬 수 있는 위치에 설 수 있도록 돕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북한은 양국 간 금융관계 정상화와 북한의 국제금융체제 편입을 위한 논의를 앞으로도 계속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하지만 추후 협의에 관한 구체적인 일정은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고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밝혔습니다. 글레이저 부차관보는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하지만 이 문제들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측 대표인 기광호 북한 재무성 대외금융 담당 국장도 회의장을 떠나면서 기자들에게 북한은 미국과의 협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실무회의에는 미국 측에서는 글레이저 부차관보를 대표로 국무부 등 관계부처 관계자들이 참석했고, 북한 측은 기광호 국장을 단장으로 리철용 외환관리국 부국장, 그밖에 무역은행과 대성은행 관계자 등 6명이 참석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