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감바리 특사, 유엔 버마특사의 권한강화 필요성 강조


이브라힘 감바리 유엔 버마 특사는 버마의 정치적 위기 해소를 지원하는 자신의 역할이 강화돼야 할 필요가 있다고 아시아 지도자들에게 말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21일 싱가포르에서 아시아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버마가 유엔과 협력할 것이라는 다짐을 이행할 의지가 있는지 시험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버마 군사정부가 지난 9월의 민주화 시위와 반정부 시위를 유혈진압해 적어도 15명이 사망한 이후 두 차례 버마를 방문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당초 동남아시아 국가연합 아세안과 다른 아시아 국가들의 정상회담에서 연설할 예정이었지만, 아세안 회원국인 버마의 반대로 무산됐습니다.

The United Nations special envoy to Burma, Ibrahim Gambari, is telling Asian leaders that his role in helping resolve Burma's political crisis needs to be beefed up.

Speaking with Asian leaders in Singapore today (Wednesday), Gambari said that he needs to test Burma's willingness to live up to its pledge to work with the world body.

Gambari has visited Burma twice since the military government's bloody September bloody crackdown on pro-democracy and anti-government protesters that killed at least 15 people.

Gambari was originally scheduled to brief a summit of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and other Asian leaders this week on his efforts to resolve the crisis. But that planned briefing was derailed following opposition from Burma, which is a member of the 10-nation bloc.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