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한, 중국, 비핵화 실무그룹 부속협의회 열어


한국, 중국, 북한은 10일 오후 중국 랴오닝성의 선양에서 6자회담 비핵화 실무그룹 부속협의를 열고, 북핵 신고, 불능화에 대한 상응조치로 약속된 발전 개보수 설비 제공방안의 세부협의를 시작했습니다.

한국 연합통신에 따르면, 이틀간 계속되는 이번 회의에는 한국에서 한충희 외교통상부 북핵기획단 부단장, 북한에서는 진철 국가기획위원회 국장, 중국에서는 가오위안위안 상무부 부국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습니다.

지난 10월에 개최된 제 3차 경제 에너지 실무회의의 후속조치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 3자는 발전 설비 및 자재의 신속하고 원할한 제공방안을 중점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북 양측은 이날 첫날 회의가 끝난 뒤 선양 시내의 한 음식점에서 만나 만찬을 가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