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인권단체 ‘버마서 인권위반 계속’ (E)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지난 9월 버마 군사정부가 민주화시위를 유혈진압한 이후, 버마에서 중대한 인권위반이 자행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런던에 본부를 둔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9일 발표한 성명에서, 앰네스티가 버마 당국이 대량 구금, 고문, 실종과 구금중 사망한 증거들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앰네스티는 700여명의 정치범들이 구금돼 있으며, 이중에는 구금중 구타당해 사망한 사람도 있다고 밝히고, 반정부시위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가족들을 붙잡아두는 것이 공식적인 정책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앰네스티는 버마 당국이 오는 11일에 버마를 방문하는 파울로 세르지오 핀헤이로 유엔 인권특사와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

The human rights group Amnesty International says there have been what it calls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in Burma since the country's military government crushed pro-democracy protests in September.

In a statement released today (Friday), the London-based group said it has written to Burmese authorities outlining its evidence of mass detentions, torture, disappearances and deaths in custody.

Amnesty cites the detention of some 700 political prisoners, beating deaths in custody and what it says is an official policy of taking family members hostage to force others to turn themselves in.

Amnesty calls on Burmese authorities to cooperate with the U.N.'s special envoy on human rights in Burma, Paulo Sergio Pinheiro, who begins a mission to the country Sunday.

Burmese officials say 10 people were killed during the September crackdown, but diplomats say the death toll was much high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