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탈북자 수기 공모 최우수상 수상한 윤성희씨 – ‘‘포기’ 란 단어 생각해 본 적 없어요’


1만2천명이 넘는 탈북자들이 한국 땅에서 살아가는 모습. 같은 말을 쓰고 있어 말이 통하는 듯 하다가도 문득문득 생각하게 되는 낯선 나라 한국 그리고 낯설게 느껴지는 한국 사람들. 아마도 여기에서부터 탈북자들의 한국 살이의 애환이 시작되지 않나 합니다. 하지만 어려운 환경을 극복하고 당당한 사회인원으로 자리하고 있는 탈북자들도 적지 않은데요. 오늘은 북한이탈주민후원회가 주관한 탈북자 수기 공모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탈북자 윤성희씨의 한국에 사는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