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감바리 유엔 특사, 버마 정부관계자들과 만나 (E)


유엔의 이브라힘 감바리 버마 특사는 6일, 버마를 방문해 정부관계자들과 만나고 있습니다.

감바리 특사는 지난 9월 버마 군사정부가 불교 승려들이 주도한 민주화시위를 무력 진압한 후에 두번째로 버마를 방문했습니다.

감바리 특사가 만난 정부관계자들 중에는 야당 지도자 아웅산 수치 여사와의 연락임무를 맡고 있는 아웅 키씨가 있습니다. 감바리 특사가 이날 예정대로 아웅산 수치 여사와 면담할 수 있을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버마의 외교관들은 7일 감바리 특사와 만나기 위해 새 행정수도인 나이피다우에 소집됐습니다. 관계자들은 이번 회의에 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습니다.

한편, 유엔의 파울로 세르지오 핀헤이로 버마 인권특사는 버마 군사정부로부터 다음 주에 버마를 방문해 달라는 초청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

United Nations envoy Ibrahim Gambari has held more talks with officials in Burma, as he continues a mission aimed at fostering reconciliation between its military government and the pro-democracy opposition.

Gambari is on his second visit to Burma since a violent crackdown in September on pro-democracy protesters led by Buddhist monks.

Among those he met with today (Tuesday) was Aung Kyi, who is the government's liaison with detained opposition leader Aung San Suu Kyi. It was not clear if the U.N. diplomat would be able to go ahead with a scheduled meeting with Aung San Suu Kyi today.

Foreign diplomats in Burma have been summoned to its remote capital of Naypyidaw to meet with Gambari Wednesday. Officials gave no further information about that meeting.

Also today, the U.N.'s special envoy on human rights in Burma, Paulo Sergio Pinheiro, said he has been invited for a visit next week by the country's military authorities.

XS
SM
MD
LG